• UPDATE : 2018.10.18 목 17:44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자보 청구하는 의과는 줄고 한방은 급증올해 1분기 자보 진료비의 48% 가량이 한방의료기관으로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8.06.12 06:00
  • 최종 수정 2018.06.12 06:00
  • 댓글 0

자동차보험 진료비에서 한방이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다. 반면 의과 청구 건수는 줄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진료비통계지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자보 진료비는 4,84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14% 증가했다.

한방병원이 자보 진료비 증가를 주도했다. 올해 1분기 한방병원에 지급된 자보 진료비는 687억원으로 전년 동기(495억원) 대비 38.73%나 증가했다. 한방병원의 자보 진료비 청구 건수는 52만건으로, 지난해 1분기(39만2,000건)보다 32.59% 늘었다.

한의원에 지급된 자보 진료비도 1,031억원으로 전년 동기(827억원)보다 24.78% 증가했다. 한의원은 올해 1분기에만 자보에 151만8,000건을 청구했다. 이는 의원이 청구한 122만건보다 30만건 가량 많은 수치다. 올해 1분기 의원에 지급된 자보 진료비는 658억원이었다.

한방병원과 한의원의 자보 진료비 청구건수는 전체의 47.7%에 달한다.

같은 기간 의원과 병원, 종합병원, 상급종합병원의 청구 건수는 줄었다. 상급종합병원이 8만건으로, 전년 동기(8만6,000건) 대비 7.35% 감소해 그 폭이 가장 컸다. 종합병원은 34만6,000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7% 줄었으며, 지난해 1분기 123만4,000건을 청구했던 의원은 올해 1분기 122만건으로 감소했다.

병원은 청구건수(57만3,000→55만8,000건)뿐만 아니라 지급 받은 자보 진료비도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683억→681억원).

출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비통계지표'

이처럼 자보 진료비에서 한방의 비중이 커지고 의과는 주는 현상은 몇 년째 이어지고 있다.

전체 자보 진료비에서 한방병원과 한의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23.01%에서 2016년 27.95%, 2017년 31.82%로 증가했으며 올해 1분기에는 35.47%까지 늘었다.

반면, 의원, 병원, 종합병원, 상급종합병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73.10%에서 2016년 67.97%, 2017년 64.04%로 줄었으며 올해 1분기에는 60.64%로 겨우 60%대를 유지했다.

한방진료비 증가요인에 대해 심평원은 지난해 12월 발표한 ‘자보 한방진료비 변동요인 분석 및 관리방안’ 보고서를 통해 한방의료기관이 수입 창출을 위해 자보 환자 진료에 적극적이었고, 첩약, 추나요법, 한방물리요법 등 비급여 진료가 많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네트워크 한의원이 증가한 것도 자보 한방진료비 증가 요인으로 지목됐다(관련 기사: 급증하는 한방진료, 자보 계약제 도입 촉발하나).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헤드라인
[뉴스]
올해 상반기 보건산업 수출 30% 증가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전이성 유방암 환자에게도 핑크빛 희망을
  • [카드뉴스]난임 환자에게 희망을 만드는 '고날에프'
  • [카드뉴스] 치매 예방과 관리, 약물치료만이 답일까?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