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3 금 21:17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정부, 병원 내 감염 확산 차단 주력…호흡기환자 구분해 진료코로나19 확대 중수본 회의 결과, 국민안심병-감염병전담병원 운영키로
박능후 장관 “의료기관 결코 손해 보는 일 없도록 하겠다”
  • 송수연 기자
  • 승인 2020.02.21 12:29
  • 최종 수정 2020.02.21 12:39
  • 댓글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된 의료진이 확인되자 정부가 병원 내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진단검사를 강화하기로 했다.

호흡기 환자와 비호흡기 환자를 구분해 진료할 수 있도록 ‘국민안심병원’과 감염병 전담병원을 지정해 운영한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1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각 부처 및 17개 시도와 함께 확대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대책 강화 방안 등을 마련했다.

대구가톨릭대병원과 경북 청도대남병원에서 간호사 총 6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되면서 병원 내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자 사전 진단검사를 강화하기로 했다.

폐렴환자는 입원 전 격리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음성으로 나와야 입원할 수 있도록 해 병원 내 유입을 차단할 계획이다.

중환자실 입원 환자도 사전에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응급실에 내원하는 호흡기·발열 환자 등 의심 환자에 대해서는 진입 전 분리된 구역에서 진단검사를 우선 실시하도록 했다.

신속한 진단 검사를 위해 검체 채취가 가능한 선별진료소를 확대하고 인력 부족 지역에는 공중보건의사를 전환 배치한다.

77개소까지 확대한 진단검사기관도 오는 3월에는 100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이를 통해 하루 검사량을 최대 1만3,000건까지 늘린다.

환자의 의료기관 방문을 최소화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의사 판단에 따라 안전성 확보가 가능한 환자는 의료기관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 전화 상담과 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허용한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1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각 부처 및 17개 시도가 참석한 확대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호흡기-비호흡기 환자 분리…국민안심병원, 감염병전담병원 운영

대한병원협회와 공동으로 국민안심병원을 지정해 운영한다. 국민안심병원은 병원 진입부터 입원할 때까지 모든 과정에서 호흡기 환자와 다른 환자를 분리해 진료한다. 의료기관 여건에 따라 외래 동선만 분리하거나 선별진료소·입원실까지 분리해 운영한다.

호흡기질환을 갖고 있지 않은 환자들이 감염 위험에 노출되지 않고 진료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정부는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된 의료기관에 감염예방관리료 등 건강보험 수가를 지원할 예정이다.

요양병원도 입원해 있는 원인미상 폐렴 환자를 격리해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또 발열 기침 등이 있는 외부인은 면회를 금지하고 중국 등 외국을 다녀온 종사자는 14일간 업무에서 배제한다.

대구·경북처럼 다수 환자가 발생하는 상황에 대비해 공공·민간 병원의 음압병실 등 지역 가용 자원을 최대한 확보할 예정이다.

또 경증 환자 치료와 유증상자 격리를 위한 병원 또는 병동 전체를 비워 병실을 확보하는 ‘감염병 전담병원’을 준비한다.

중앙에서는 국립중앙의료원과 국군대전병원이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활용되며 필요 시 군 병원과 공공병원을 추가로 확보한다. 지자체는 지방의료원을 중심으로 준비하고 있다.

박능후 장관 “코로나19 진료로 의료기관 손해 보는 일 없도록 하겠다”

코로나19 상시 감시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기존 호흡기 질환 감시체계인 병원기반형 중증급성호흡기감염병 감시체계(SARI)에 코로나19를 추가하고 대상 기관도 13개소에서 상급종합병원 전체(42개소)와 종합병원 50개소 등 총 92개소로 확대한다.

예방백신과 치료제 개발 연구를 위해 기존 ‘코로나19 중앙임상TF’를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로 확대해 민관협력을 통해 환자 치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의료기관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손실보상 대상과 범위를 마련하고 있으며 현 상황이 종료되기 전이라도 손실보상금 일부를 먼저 지원할 수 있도록 검토 중이다.

또 모든 시도에 민간 전문가들로 구성된 ‘감염병관리지원단’을 설치해 역학조사, 보건소·의료기관 교육, 선별진료소 현장 점검 등을 지원한다. 감염병관리지원단은 현재 11개 시도에서 대학병원과 지방의료원 등에 위탁해 운영하고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인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코로나19 진단과 치료에 힘쓰고 있는 의료기관이 손실을 보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보상하겠다”며 “손실보상 대상과 범위를 정하는 중이며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되기 전이라도 일부를 먼저 지원하겠다. 코로나19 진료 때문에 의료기관이 결코 손해 보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 [카드뉴스]글로벌 HIV 치료 트렌드를 이끄는 '빅타비'
  • [카드뉴스]원자력발전소보다 병원이 더 위험하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