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30 월 17:39
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부음 동정
간협 신경림 회장, 세계 간호사들과 ‘널싱나우’ 성과 공유WHO·ICN·각국 간호정책수석 참석한 ‘널싱나우 지역회의’에서 국내 활동 보고
신 회장 “2020년 간호 정책 발전 위한 노력 멈추지 않을 것”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02.18 11:08
  • 최종 수정 2020.02.18 11:08
  • 댓글 0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이 지난 14일 피지에서 열린 ‘널싱나우’ 지역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신 회장은 각 국가 간호 리더들과 함께 글로벌 활동을 공유하고 한국의 널싱나우 5대 주요 목표에 따른 간호 관련 활동에 대해 보고했다.

신 회장은 간호사를 위한 교육, 전문성 개발, 기준, 규칙 및 근무환경 개선에서의 투자 확대 측면에서 ▲간호사 근무환경 및 처우개선 대책 ▲교육전담간호사 시범사업 ▲간호인력 취업교육센터의 신규간호사 및 중소병원 경력간호사 경력 개발, 유휴 간호사 업무 복귀를 위한 교육과 취업 연계사업 등의 성과를 공유했다.

신 회장은 “간협은 간호사 고충처리시스템을 구축해 간호사의 다양한 문제에 대해 상담하고 필요시 변호사와 노무사에 의한 법률 및 노무 전문 상담을 하고 있다”며 “6년 간 노무 상담 분석결과 근무일정, 임금 등 근로환경과 관련된 상담이 많았고 고용노동부와 교류하면서 근로감독을 위한 기초자료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 회장은 “간호사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이 주최해 고용노동부, 보건복지부 등 5개 부처와 연속 간담회를 개최했다”면서 “간호사 근로환경 및 교육을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고 했다.

또 우리나라 간호정책 개선을 향한 간협의 계획과 의지를 강조했다.

신 회장은 “지난해 간호법과 간호조산법 2건의 법안이 국회에 발의됐고 간협도 간호법 제정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했다”며 “간협은 간호 영역 확장 및 정책 발전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 특히 2020년 간호사와 조산사의 해를 맞아 국회 및 정부를 대상으로 간호정책을 위한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고 대국민 홍보활동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지역회의에는 널싱나우 공동위원장 나이젤 크리습 경, 국제간호협의회(ICN) CEO 하워드 캐튼을 비롯해 태평양제도 국가 및 영토 내 간호정책 수석들과 The Pacific Community 담당자 등 총 50여명이 참석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엘리자베스 이로 간호정책수석(Chidf Nursing Officer)도 축하 영상으로 참석을 대신했다.

참가자들은 그간 각국의 성과와 활동 및 태평양 지역의 널싱나우 그룹 활동을 공유했으며, 올해 널싱나우 글로벌 활동 계획 및 지역적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또 해당 지역 및 각국의 활동을 위한 널싱나우 차원의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나이팅게일 챌린지에 대한 반응과 향후 활동 계획, 추진 사항을 공유했다.

특히 원탁회의에서는 ▲각국 및 지역에서 계획하고 있는 2020년 활동 및 목표 ▲2020년 지역 활동 계획 및 목표 ▲정부 및 예산 집행자들이 간호에 투자하도록 이끄는 제안 방안 ▲널싱나우와 ICN, WHO 등 협력기관의 해당 지역 간호사들에 대한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 [카드뉴스]글로벌 HIV 치료 트렌드를 이끄는 '빅타비'
  • [카드뉴스]원자력발전소보다 병원이 더 위험하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