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9 화 18:17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무기한 보류’? 사실 아냐”한의협, 15일도 복지부 만나 시범사업 최종안 논의…김계진 홍보이사 “사실무근”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9.10.16 12:06
  • 최종 수정 2019.10.16 12:06
  • 댓글 0

대한한의사협회가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최종안 도출과 전 회원 찬반투표를 무기한 보류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첩약 급여화를 두고 한의계와 청와대 간 커넥션 의혹을 제기했던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첩약 안전성·유효성을 문제 삼아 저격을 지속하자 시범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지만 15일에도 보건복지부와 만나 최종안 도출을 위한 협의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의협 김계진 홍보이사는 16일 본지와 통화에서 “시범사업을 무기한 연기한 적이 없다”며 “최종안이 나와야 전 회원 투표를 할 수 있는 있는데 현재 즉시 (전 회원 투표를) 추진할 수 없고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한 의미가 잘못 표현된 것 같다”고 말했다.

김 홍보이사는 “복지부와 지속적으로 시범사업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며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는 게 한의협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한의협 관계자에 따르면 복지부와 지난 15일에도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최종안 관련 논의를 진행했다.

이 관계자는 “복지부와 어제(15일)도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최종안과 관련한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했다”며 “첩약 급여화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 것은 그것대로 진행하고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논의도 그대로 진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은 국민을 위해 추진하는 것“이라며 ”최종안이 나오는대로 전 회원 투표도 시행해 회원들에게 최종안에 대한 의견도 물을 계획“이라고 했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