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7 수 10:36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의료일원화 가능성 높게 보는 박능후 장관…“협의체 내 합의""의-한 각 단체 회원 설득만 남아"…‘교육일원화’가 근본 해결책
  • 곽성순 기자
  • 승인 2018.10.11 12:25
  • 최종 수정 2018.10.11 12:25
  • 댓글 0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이 의료일원화 가능성을 높게 보며 '조금만 더 하면 될 것 같다'는 긍정적 입장을 밝혀 주목된다.

의-한-정 협의체에서는 이미 의료일원화에 합의했고 각 단체에서 회원들에게 합의문 추인을 받는 과정에서 실패한 것이기 때문에 서로가 상대방에 대한 이해를 조금만 더 높이면 가능하다는 것이다.

박 장관은 11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의 의료일원화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오 의원은 “의사와 한의사 간 갈등을 없애야 할 책임이 정부에 있고 국민들도 (양측의 갈등을) 바라지 않는다”며 “갈등을 없애기 위해 의사와 한의사 간 단일화가 필요한데, 장관은 꼭 성사시키려는 의지가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의료일원화와 관련해) 의-한-정 협의체를 구성해 상당히 열심히 협의를 했고 협의체 내에서는 합의가 됐다”며 “하지만 각 단체에서 회원들에게 추인을 받는 과정에서 실패하게 됐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박 장관은 “하지만 작년까지 진행됐던 의-한-정 협의체에서는 진일보했기 때문에 조금만 더 의사와 한의사들이 상대방에 대한 이해를 높이면 (의료일원화) 합의문 추인도 가능하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박 장관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의학과 한의학 교육을 통합함으로써 장기적으로 (의사와 한의사 갈등의) 근본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런 방향으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전이성 유방암 환자에게도 핑크빛 희망을
  • [카드뉴스]난임 환자에게 희망을 만드는 '고날에프'
  • [카드뉴스] 치매 예방과 관리, 약물치료만이 답일까?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