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8.24 목 11:27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팔 이식’ 국가가 관리한다복지부, ‘장기이식법’ 개정해 ‘팔 이식’ 관리 근거 마련 추진

수부(손, 팔)의 기증 및 이식이 국가에 의해 체계적으로 관리된다.

장기등이식윤리위원회는 최근 회의를 열고 수부를 장기이식법상 ‘장기등’에 포함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지난 2월 2일 W병원(영남대 장소 제공)이 팔 이식을 성공했다는 점과 향후에도 이식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측돼 팔 이식에 대한 국가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 등을 고려한 것이다.

대구 w병원과 영남대병원 의료진이 30대 남성에게 팔 이식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복지부는 2016년 12월 기준으로 예상 수요를 총 7,021명(상지절단장애 1급 517명, 2급 6,504명)으로 추계한 바 있다.

수부를 장기이식법상 장기 등에 포함시킴에 따라 기존에는 수부 이식을 하고자 하는 의료기관이 직접 동의를 받은 기증자로부터 직접 선정한 대상자에게 이식을 했다면, 앞으로는 복지부로부터 지정받은 이식의료기관이 장기조직기증원 동의를 받은 기증자로부터 장기이식관리센터에서 정한 기준에 따라 선정된 대상자에게 이식을 하게 된다.

특히 수부가 장기등이식법에 포함되게 됨에 따라 이식의료기관이 갖춰야 할 시설‧장비‧인력 기준도 마련될 전망이다.

또한 장기구득전문기관이 기증자를 발굴해 더 많은 이식이 이뤄질 수 있게 되며, 이식대상자 선정기준에 따라 긴급한 환자부터 공정하게 이식받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앞으로 수부 이식이 가능한 의료기관 지정기준 이식대상자 선정기준 등에 대해 다음 위원회에서 논의해 결정하고 수부 규정 시 필요한 사항 등을 반영하여 장기이식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을 개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수부 이외의 혈관화 복합조직에 대해서도 국가 관리 및 규제의 필요성을 검토해 법령에 반영할지 논의를 계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NOAC, 써볼까 말까 고민 중이라면?
  • [카드뉴스]NOAC, 써볼까 말까 고민 중이라면?
  • [카드뉴스] 누가 중환자들을 위험에 빠뜨리나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