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23 토 10:20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서울아산병원, 단일공 로봇 담낭절제술 본격화11월 대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 학술대회서 수술성과 발표…미용·환자만족도 충족
  • 정승원 기자
  • 승인 2014.10.17 22:10
  • 최종 수정 2014.10.17 22:10
  • 댓글 0

[청년의사 신문 정승원] 흉터를 최소화하는 수준을 뛰어 넘어 수술의 흔적조차 거의 남기지 않는 로봇 담낭절제술이 본격화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간담도췌외과 이재훈 교수팀이 최근 배꼽을 통해 단 하나의 구멍만 내어 수술하는 ‘단일공 로봇 담낭절제술’을 본격적으로 시행해 20여 차례의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담낭절제술은 담낭에 결석이 발견되거나 염증 또는 물혹이 있을 때 담낭을 제거하는 수술로 식습관이 서구화되고 담석증 환자가 늘어나면서 담낭절제술을 받는 환자도 증가하고 있다.

기존에는 복부에 구멍 3~4개를 뚫고 뱃속에 수술기구를 넣어 내시경을 보면서 담낭을 잘라내는 복강경 담낭절제술이 시행됐으나 여전히 수술 후 통증과 흉터를 남기는 경우가 있었다.

이에 반해, 단일공 로봇 담낭절제술은 배꼽에 2cm 내외의 작은 구멍 하나를 낸 뒤 로봇 팔을 이용해 담낭을 절제한다.

미용적인 효과가 높으며 수술 후 1~2일 정도 짧은 시간이면 퇴원할 만큼 회복속도가 빨라 환자 만족도도 높아졌다.

또한, 복강경 수술에 비해 고해상도의 3D 스크린을 통해 의사에게 더 넓고 선명한 시야를 제공해 수술의 안전성과 효율성도 증가했다.

수술대의 환자와 떨어진 콘솔에서 조이스틱을 조작해 진행되는 덕분에 의사의 손동작이 자유로워져 정밀한 수술도 가능해진 것이다.

이재훈 교수는 “복강경으로 담낭을 절제할 때에는 시야가 좁고 무엇보다 집도하는 의사의 손이 불편했다. 로봇수술의 경우 좌우 손 바뀜이 없고 수술동작이 자유로워 수술의 정확성과 환자 안전성이 높아졌다”며 “담낭절제술로 로봇 수술의 기술과 노하우를 쌓는다면 향후 간이나 담도, 췌장 로봇 절제술도 보편화돼 환자 만족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단일공 로봇 담낭절제술의 우수한 수술 성과는 오는 11월에 열리는 제 35차 대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 학술대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정승원 기자  origin@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유방암‧전립선암 환자의 뼈건강을 지켜라
  • [카드뉴스] 아픈 사람이 나쁜 사람으로 내몰리지 않는 사회 만들어야
  • [카드뉴스] 다제내성결핵 치료지침, WHO 속도 못 쫓아가는 한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