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1 수 15:19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코로나19와 싸우는 환자와 의료진, 음악으로 응원합니다”명지병원,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씨 초청 코로나19 박멸 특별음악회 개최
  • 박기택 기자
  • 승인 2020.03.27 18:13
  • 최종 수정 2020.03.27 18:13
  • 댓글 0

명지병원(이사장 이왕준)은 27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치료받고 있는 음압격리병동에서 환자와 의료진을 응원하고 위로하는 특별 베드사이드콘서트와 특별 로비음악회를 잇따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음악회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는 의미에서 비대면 콘서트로 진행되는 대신, 명지병원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명지병원 직원과 국내외에서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과 환자들에게 라이브로 중계됐다.

특히 음압격리병동에서 진행된 베드사이드 콘서트는 문화관광체육부와 질병관리본부 트위터를 통해서도 전 세계에 소개됐다.

베드사이드콘서트는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명지병원의 국가지정 음압격리병동에서 진행됐다. 연주자와 환자들은 화상 전화와 노트북을 통해 아름다운 음악으로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명지병원 코로나19 특별 음악회에는 음악을 통해 평화외교활동을 펼치고 있는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 씨가 참여해 수준 높은 연주를 선사했다. 린덴바움페스티벌 오케스트라 음악감독을 맡고 있는 원형준 씨는 줄리어드 음악대학에서 바이올린을 전공했으며, 지난 10년간 남북합동음악회를 진행한 것을 비롯, 2017유엔 제네바에서 한국인 최초로 연설 및 연주를 했으며, 현재 MIT 미디어 랩과 함께 K-Symphony 융합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에 격리병동을 찾아간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 씨와 피아니스트 이소영 교수(명지병원 예술치유센터장)는 일가족 3명이 모두 코로나19 확진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들과 소통하며 위로했다.

원‧이 듀오가 연주하는 구노의 아베마리아와 엘가의 사랑의 인사 등 자신만을 위한 아름다운 연주를 들은 환자(23세, 여)는 “코로나19 확진을 받고 격리병실에 입원해 있으며, 세상과는 완전히 단절된 느낌에 심한 좌절에 빠졌었다”며 “나만을 위해 선사해주는 아름다운 음악을 통해 저에게 주는 따뜻한 위로가 전해져 다시 세상과 연결됐다는 희망을 갖게 됐다” 고 말했다.

지난 3월 초 문체부,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음악을 통한 코로나바이러스 극복' 캠페인을 시작한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 씨는 “코로나19의 최전방에서 고분고투 하는 의료진들과 직원들 그리고 격리되어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들의 명상과 정신적 안정을 위해 음악회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음악회를 기획한 명지병원 이소영 예술치유센터장은 “코로나19 환자들을 치료하는 의료진 뿐만아니라 팬데믹 상황을 맞아 사회적 거리두기에 나서고 있는 일반 국민들에게도 음악을 통한 감성적 희망 전달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또 “힘들고 답답한 격리병실 속에서 투병중인 환자들에게 심리적 안정과 치유에 도움을 주기 위해 베드사이드콘서트를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날 오후 2시에는 명지병원 1층 로비 상상스테이지에서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 씨와 피아니스트 이소영 교수(명지병원 예술치유센터장) 듀오가 블로흐의 ‘기도’(Ernest Bloch: Prayer). 글룩의 ‘멜로디’(C.W Gluck, Melodie), 구노 바하의 ‘아베마리아-메디테이션’(Gounod-Bach: Ave Maria-Meditation Pour Orchestre et Choeur), 엘가의 ‘사랑의 인사’(Edward Elgar, Salut D’amour) 등을 연주한 코로나19 박멸 특별로비음악회가 유튜브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한편, 명지병원은 지난 2월 의료진과 환자들을 위한 신코박멸 특별로비음악회를 3주간에 걸쳐 매일 개최한 바 있으며, 확진환자 병동을 찾아가는 베드사이드콘서트를 연 바 있다.

박기택 기자  pkt7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 [카드뉴스]글로벌 HIV 치료 트렌드를 이끄는 '빅타비'
  • [카드뉴스]원자력발전소보다 병원이 더 위험하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