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30 월 17:39
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부음 동정
서울의대 구승엽 교수, ‘Reproductive Sciences’ 편집장 선임공모 통한 제안서 및 연구업적 심사 후 아시아인 최초로 선정
  • 최광석 기자
  • 승인 2020.02.27 15:49
  • 최종 수정 2020.02.27 15:49
  • 댓글 0
(출처:서울대병원)

서울의대 산부인과학교실 구승엽 교수가 생식의과학 분야 최고의 권위를 가진 학술지인 ‘Reproductive Sciences’의 편집장(Editor-in-Chief)으로 선임됐다. 아시아인으로는 최초다.

‘Reproductive Sciences’는 미국 생식의과학연구학회(Society for Reproductive Investigation, SRI)의 공식 학술지로 창간 이후 생식의학 기초과학과 중개의학, 임상분야 모두에서 그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SRI는 학회 가입을 위한 신청서 접수단계에서 정회원의 추천(sponsor)이 필요할 정도로 엄격하게 회원의 자격심사를 진행하는 까다로운 학회로 알려져 있다.

‘Reproductive Sciences’가 SRI학회 공식학술지인 만큼 그동안 편집장에 생식의학 분야 선구자이자 최고 석학이라고 할 수 있는 미국 Columbia대학 Lobo 교수와 Yale대학 Taylor 교수 등 미국 생식의학 권위자들만이 선임돼 왔고, 산하 편집위원회(editorial board) 위원 중 한국인은 없었다.

구 교수는 지난해 7월부터 3개월이 넘게 진행된 SRI학회 편집장선정위원회 주관 공모 과정에서 생식의과학 관련 연구 업적 및 다수의 국내외학술지 편집위원 경력 등을 바탕으로 학술지의 향후 비전 및 구체적인 추진 방안을 제시했다.

또 해당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미국 텍사스 남서 의학센터 (UT Southwestern Medical Center) Carr 교수의 추천과 한국임에도 미국을 비롯한 관련연구자들과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 점 등을 높이 평가받아 아시아인 최초이자 미국 내 대학 소속이 아닌 외국대학 소속 최초의 편집장으로 선임됐다.

구 교수의 ‘Reproductive Sciences’ 편집장 임기는 5년이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 [카드뉴스]글로벌 HIV 치료 트렌드를 이끄는 '빅타비'
  • [카드뉴스]원자력발전소보다 병원이 더 위험하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