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18 화 15:56
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치매치료 타겟으로 뜨는 '타우', 지는 '아밀로이드''아밀로이드 이론' 무너지며, '타우 단백질' 타겟 치매 치료 후보물질 급부상
  • 김윤미 기자
  • 승인 2020.01.04 06:00
  • 최종 수정 2020.01.04 06:00
  • 댓글 0

베타 아밀로이드가 치매의 주범이라는 일명 '아밀로이드 이론'이 무너지자, 그간 차순위로 밀려나 있던 '타우(tau) 단백질'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지난달 30일 미국신경학회(AAN) 학술지 '신경학(Neurology)' 온라인판에는 알츠하이머병 분야에서 그간 정설로 여겨져 왔던 베타 아밀로이드에 관한 이론을 전면 뒤집는 연구 결과가 발표돼 주목 받았다.

요는 이렇다. 인지기능의 변화가 베타 아밀로이드의 형성보다 선행된 사실이 밝혀지며, 베타 아밀로이드가 알츠하이머의 원인이 아니라는 결론이 나온 것이다.

미국 재향군인 샌디에이고 헬스케어 시스템(VA San Diego Healthcare System)의 케슬리 토머스(Kelsey R. Thomas) 박사 연구팀은 4년 동안 평균연령 72세 노인 74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연구진은 기억력과 사고력의 복합적인 평가에 따라 '정상군(305명)', '기억력과 사고력에 미세한 차이가 있는 군(153명)', 경도인지장애(mild cognitive impairment, MCI)군(289명)으로 나눠 스캔을 통해 연구 시작 시점과 1년마다의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 수준을 측정했다.

그 결과, '기억력과 사고력에 미세한 차이가 있는 군'에서는 정상군보다 아밀로이드 축적이 빠르게 나타났으며, 뇌 부위 중 조기에 알츠하이머병 영향을 받는다고 알려진 내후각피질(entorhinal cortex)도 빠르게 얇아지는 것이 관찰됐다.

반면, 정도가 더 심한 경도인지장애군에서는 연구 시작 당시 아밀로이드의 양은 정상군에 비해 더 많았지만, 축적 속도는 정상군보다 빠르지 않다는 것이 발견됐다. 그러나 기억저장 주요 기관인 해마(hippocampus)의 위축뿐 아니라 내후각피질이 얇아지는 속도는 더 빠르게 나타났다.

한편, 해당 연구에서는 '베타 아밀로이드'뿐 아니라 또 다른 치매 유발물질로 추정되고 있는 '타우(tau) 단백질' 역시 평가됐다. 그 결과, 타우 단백질의 엉킴(tangle) 현상은 인지기능 저하 정도와 일관성을 보였다.

때문에 연구진은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가 치매의 주범이 아니며, 현재 연구개발 중인 치매 치료의 표적이 바꿔야 한다고 결론냈다.

반면, 타우 단백질과 관련해서는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인지기능의 미세한 변화가 나타나기 이전 타우 엉킴 현상이 시작된 것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부언했다.

그동안 정설로 여겨져왔던 '아밀로이드 이론'을 바탕으로 이를 표적으로 하는 수많은 후보물질들이 개발돼 임상시험이 진행돼 왔지만, 번번히 임상 실패를 기록하며 현재까지 허가를 받은 치료제는 없는 상황이다.

가장 최근 바이오젠이 임상 실패를 발표했던 '아두카누맙(aducanumab)'에 대해 "추가적인 분석 결과 고용량에서 유의성을 입증했다"고 주장하며, 이를 근거로 허가 신청을 예고했지만 아직 자세한 일정은 발표되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아밀로이드 이론'이 뒤집어지자 업계의 관심은 자연스럽게 차순위로 밀려나 있던 '타우 단백질'을 타겟으로 한 치료제에 집중되고 있다.

현재까지 허가 단계에 가장 근접한 '타우 생성 억제 기전 항체' 후보물질은 릴리 '자고테네맙(zagotenemab)', 바이오젠 '고수라네맙(gosuranemab)', 로슈 '세모리네맙(semorinemab)', 애브비 '티라보네맙(tilavonemab)' 등이다.

4개 후보물질 모두 임상 2상 단계에 있으며, 올해와 내년 중 결과가 도출될 전망이다. 이 중 '고수라네맙'과 '티라보네맙'은 이미 진행성핵상마비(progressive supranuclear palsy) 치료에 임상 실패를 맛본 바 있지만, 치매 치료 연구는 지속되고 있다.

김윤미 기자  ky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 [카드뉴스]글로벌 HIV 치료 트렌드를 이끄는 '빅타비'
  • [카드뉴스]원자력발전소보다 병원이 더 위험하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