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1 목 18:16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정신과 설치 병원, 미설치 병원보다 3배 많은 폭행 경험”복지부, ‘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병원급 11.8%‧의원급 1.6% 발생
안전한 진료환경 위한 지원방안 추가 논의예정…4월 초 발표 목표
  • 최광석 기자
  • 승인 2019.03.15 11:23
  • 최종 수정 2019.03.15 11:23
  • 댓글 0

정신과가 설치된 병원급 의료기관의 의료기관 내 폭력 발생 비율이 설치되지 않은 곳보다 3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원급 진료과 별로는 정신과가 타과(한의과, 치과 등 포함)에 비해 5.85배 가량 의료기관 내 폭력 비율이 높았다.

보건복지부와 대한병원협회,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등으로 구성된 ‘안전한 진료환경과 문화정착을 위한 TF’는 15일 오전 서울시청 인근 달개비에서 제9차 회의를 개최하고 ‘의료기관 내 폭력 실태조사’ 결과에 대해 논의했다.

안전진료TF는 15일 서울시청 인근 달개비에서 9차 회의를 개최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이번 ‘의료기관 내 폭력 실태조사’에는 병원급 의료기관 3,900여개 중 약30%, 의원급 의료기관 6만7,000여개(한의원, 치과 등 포함) 중 약 10%가 참여했다.

실태조사 참여 기관 중 병원급 11.8%, 의원급 1.6%가 의료기관 내 폭력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원급 정신과의 경우에는 8.2%가 ‘폭력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이는 정신과가 아닌 타과(1.4%)에 비해 5.85배 이상 높은 수치였다.

병원급에서도 정신과가 설치된 병원이 설치되지 않은 병원보다 3배가량 높은 폭력 발생 비율을 보였다.

병원급 의료기관 중 보안인력을 배치한 비율은 전체의 30% 수준이었으며, 외부인력을 배치한 곳은 18%, 청원경찰을 배치한 곳은 1.3%로 나타났다. CCTV의 경우 병원급 대부분이 설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 정경실 과장은 “폭행 사건이 많이 발생하고 행정인력이 더 많은 병원급 의료기관에서 더 적극적으로 실태조사에 참여해주셨다”면서 “앞으로는 이 자료를 토대로 대책 마련을 위한 의미 있는 결과를 뽑아내는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과장은 이어 “병협이 오늘 회의에서 ‘의료기관 안전은 환자 안전에 직결되는 것이기에 재정 지원이 필요하다’는 말씀을 하셨는데 어떤 방식으로 지원하는 게 합리적일지 검토 중”이라며 “지원 대상 역시 차후 논의가 더 필요하다”고 전했다.

정 과장은 조만간 발표될 ‘안전한 진료환경 종합대책’의 방향성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정 과장은 “종합대책은 ▲안전한 진료환경 조성 방안 ▲의료인 폭행 처벌 강화 ▲정신질환자 치료 및 지원 강화 방안 ▲정책적‧행정적 지원 체계 구축 ▲사회적 인식 개선 방안 등 크게 5개 카테고리를 중심으로 마련될 예정”이라며 “앞으로 2차례 정도 회의를 더 진행하고 빠르면 3월말, 늦어도 4월초까지는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병원 직원들의 고민?
  • [카드뉴스] 유방암‧전립선암 환자의 뼈건강을 지켜라
  • [카드뉴스] 아픈 사람이 나쁜 사람으로 내몰리지 않는 사회 만들어야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