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7 화 12:59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의·한 협진 시범사업 현장 방문한 복지부경희대병원-경희대한방병원, 방문규 차관에 진행경과 브리핑

보건복지부 방문규 차관이 의·한 협진 시범사업을 시행하고 있는 경희대병원과 경희대한방병원을 찾아 그동안의 진행경과를 보고받고 개선방안을 청취했다.

경희대병원은 20일 최근 복지부 방문규 차관이 방문해 의‧한협진 시범사업 진행경과 및 향후 개선방안 모색에 대한 브리핑을 가졌다고 밝혔다.

(좌)임영진 경희의료원장, (중)방문규 보건복지부차관, (우) 김성수 경희대학교한방병원장이 첩약조제실 시설을 점검하고있다.

또한 최근 시행된 추나요법 건강보험 적용 시범사업에 대해서도 시행 전 대비 환자수가 60% 이상 증가했음을 보고했다.

이에 대해 방문규 차관은 “의‧한협진 시스템은 경희의료원에서 이미 시행중인 진료체계로, 의‧한협진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시행되길 바란다”며, “지금처럼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보다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임영진 의무부총장은 “의미있는 시범사업에 경희대 한방병원과 의대병원의 많은 의료진들이 집중하고 있다”면서 “의‧한협진 시범사업이 성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브리핑에는 이영훈 한의약정책관, 남정순 한의약정책과장, 조귀훈 한의약산업과장과 임영진 경희대 의무부총장, 김성수 한방병원장, 이진용 한방병원 부원장, 이종훈 경희의료원 적정관리실장 등 양 기관 주요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의‧한협진 시범사업은 협진모형개발 등을 위한 1단계 예비시범사업, 개발된 협진 모형에 대한 수가 적용 및 효과성 검증을 위한 2단계 시범사업, 조정된 협진수가 검증 등을 위한 3단계 시범사업으로 각 1년씩 총 3년간 진행된다.

경희대한방병원은 지난 7월 의‧한협진 시범사업 기관으로 선정된 이후 경희대병원과 회의를 통해 한의약임상시험센터 이의주 교수를 총괄책임자로, 의대병원 신경외과 박봉진 교수와 한방병원 임상시험센터 김태훈 교수를 연구책임자로 구성한 바 있으며, 2016년 11~12월 양 병원의 임상시험심사위원회(IRB)의 연구승인을 받았다. 올해 2월 협진을 위한 전산프로그램 개발을 완료하여 3월 현재 환자 대상 시범적용 중이다.

유지영 기자  molly9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김영란법 시행 1년, 무엇이 변했나?
  • [카드뉴스]
  • [카드뉴스]한국인은 '왜' 자살을 선택하나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