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3 목 17:19
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부음 동정
중앙대병원 이재성 교수, 아태완관절학회 ‘최우수 구연상 ’수상
  • 박기택 기자
  • 승인 2019.12.10 12:42
  • 최종 수정 2019.12.10 12:42
  • 댓글 0

중앙대병원(원장 이한준)은 10일 정형외과 이재성 교수가 제5회 아시아-태평양 완관절학회(Asia Pacific Wrist Association, APWA)에서 최우수 구연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중앙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이재성 교수.

이재성 교수팀(정형석 임상조교수)은 ‘The shape of sigmoid notch of distal radius related to risk of TFC foveal tear(원위 요-척 관절면의 형태에 따른 삼각섬유연골복합체 파열의 위험)’에 대한 연구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 교수팀은 손목 통증을 호소하는 176명의 CT 영상을 분석하여 원위 요-척 관절의 해부학적 형태 차이가 만성 손목관절 통증의 원인 중 하나인 삼각섬유연골복합체(TFC) 손상의 위험 인자가 될 수 있음을 처음으로 증명했다.

삼각섬유연골복합체(TFC)는 손목관절의 연골판과 인대로 이루어진 복합 구조물로 외상성 파열이 비교적 흔해 만성 손목관절 통증의 흔한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무리하거나 반복적인 손목 사용, 외부 충격으로 인한 부상, 무거운 것을 오랫동안 들었을 경우 등 다양한 원인으로 삼각섬유연골복합체가 손상될 경우 불안정성과 함께 염증이 생기면서 새끼손가락 쪽의 손목 통증 등을 일으키게 된다.

이재성 교수는 “이번 연구로 삼각섬유연골 파열의 진단 및 치료, 예후에 원위 요-척 관절의 해부학적 형태가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음을 제시한 것”이라며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박기택 기자  pkt7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글로벌 HIV 치료 트렌드를 이끄는 '빅타비'
  • [카드뉴스]원자력발전소보다 병원이 더 위험하다?
  • [카드뉴스] 바이오의약품 주식에 계속 투자해야 할까?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