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0 화 07:46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만성질환은 동네의원으로, 암 같은 큰 병은 전문병원으로"공단, 의협과 ‘만성질환 적정 의료이용’ 공동캠페인…1일부터 TV광고 ‘롱 테이블’ 온에어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9.12.02 16:56
  • 최종 수정 2019.12.02 16:56
  • 댓글 0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대한의사협회가 만성질환 환자들의 동네의원 이용 생활화를 위한 ‘적정 의료이용’ 공동캠페인에 나섰다.

공단과 의협이 지난 1일부터 공개한 TV광고 ‘롱 테이블(Long Table)'편은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 만성질환의 경우 대형병원보다 가까운 동네의원의 진료가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TV광고 ‘롱 테이블(Long Table)'편(자료제공: 공단)

특히 만성질환자가 대형병원에서 진료 받을 경우 경제적, 시간적 손해뿐 아니라 만성질환 관리에도 좋지 않으며, 올바른 질병 관리를 위해서는 동네의원에서 생활습관상담, 지속적인 관리, 의사와 환자 간 상호 신뢰를 쌓는 일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공단과 의협은 동네의원에서의 만성질환 관리가 국민 건강을 위해 바람직하다는 인식에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공동캠페인에 나서게 됐다.

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의협과 함께하는 적정의료이용 공동캠페인으로 동네의원을 통한 만성질환 관리의 국민인식이 개선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바이오의약품 주식에 계속 투자해야 할까?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