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6 화 07:12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식약처 인보사 늑장대응이 이의경 처장 경제성평가 때문?정의당 윤소하 의원, 처장 연구와 연관 의혹 제기…“연관성 감사 실시해야”
이 처장 “코오롱과 성균관대 사이 계약에 따른 것…문제 있다면 사퇴"
  • 곽성순 기자
  • 승인 2019.07.12 12:54
  • 최종 수정 2019.07.12 12:54
  • 댓글 0

국회에서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사태와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의경 처장이 취임 전 인보사 보험급여 등재 여부 결정을 위한 경제성평가연구를 해온 사실이 도마에 올랐다.

특히 정의당 윤소하 의원이 이 처장이 인보사 경제성평가연구를 한 것과 인보사 사태 후 식약처의 늑장대응 간 연관성이 있는지 감사해야 한다고 질타하고 나서자 이 처장은 국민 앞에 떳떳하다며 반박했다.

윤 의원은 12일 오전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 처장과 인보사 사태 의혹을 제기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의경 처장.

우선 윤 의원은 식약처가 사건을 인지한 후 9일 늦게 공포하고, 이에 따라 그 사이 27명의 환자가 인보사를 투약한 상황에서 개발사 실사까지 한달이나 늦게 결정했다며 식약처의 늑장대응을 지적했다.

윤 의원은 “식약처가 개발사 실사를 다녀온 지 하루만에 인보사 허가 취소와 형사고발을 했는데, 미리 갔다왔으면 허가취소까지 (사건발생 후) 2달이나 걸릴 이유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의원은 이의경 식약처장이 처장 임명 전 인보사와 관련한 경제성평가연구를 진행한 점을 지적하며 식약처의 늑장대응이 이 처장 임명 때문은 아닌지 의혹을 제기했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이 공개한 식약처 이의경 처장의 인보사 경제성평가연구 내용.

윤 의원은 “인보사 사태와 관련해 식약처 초기 대응이 늦었던 이유가 (인보사 경제성평가연구를 진행한) 처장과 연관된 것이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연구결과를 보면 인보사가 건강보험에 등재될 경우 8,791명이 사용할 것이라고 돼 있는데, 연구결과에 책임을 느낀다면 진실을 밝히고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인보사 문제 만큼은 이 처장이 직접 책임자가 되는 것이다. 처장 권한으로 개입한 것이 없는지 들여다 봐야 한다”며 “검찰 수사와 별개로 감사원 감사가 필요한 부분이다. 부당 개입이 있다면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처장은 인보사 경제성평가연구는 코오롱생명과학과 성균관대 산학협력단 사이 계약에 따른 것으로, 인보사 사태와 관련해 개입한 점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 처장은 “인보사 경제성평가연구를 진행한 것에 대해 국민 앞에 떳떳하다. 경제성평가연구는 신약 보험급여 여부를 평가하기 위해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연구한 것”이라며 “보험급여 여부를 위한 대단히 중요한 연구고 사명감을 갖고 진행한 연구”라고 밝혔다.

이 처장은 “인보사 연구와 인보사 사태는 무관하며 추호의 의혹도 없다. 연구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경제성평가 가이드라인에 맞춰 객관적으로 수행했다”며 “기업의 사사로운 이해관계가 개입될 여지가 없다. 문제가 있다면 사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투석 방식 결정을 위한 '공유의사결정'
  • [카드뉴스]2분 항암치료 시대를 연 유방암 표적치료제 '허셉틴SC'
  • [카드뉴스] 절제 불가능한 3기 비소세포폐암 치료에 '임핀지'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