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5 목 17:37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아토피피부염, 소아는 줄고 성인은 늘어공단-아토피피부염학회,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 결과 발표
아토피 환자, 우울증·수면장애 유병률 높고 ADHD와도 높은 상관관계 보여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8.11.08 12:00
  • 최종 수정 2018.11.08 12:00
  • 댓글 0

소아 아토피피부염 환자는 줄고 있지만 성인 환자는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다른 피부질환에 비해 아토피피부염이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ADHD) 등과 관련성이 높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와 함께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아토피피부염 환자의 유병률과 의료이용 행태를 분석하고 정신질환의 상관성을 연구한 결과를 8일 발표했다.

분석 대상은 지난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아토피피부염(L20)으로 진단받은 환자 621만9,762명이다.

분석 결과, 연평균 진료인원은 103만6,627명이었고 이 중 남성은 49만11명, 여성은 54만6,616명으로 여성 환자가 더 많았다.

또한 전체 아토피피부염 환자 중 소아(0~19세)는 410만명, 20세 이상 성인은 212만명이었다. 연평균 진료인원은 소아 68만명, 성인 35만명으로 소아가 성인보다 두 배 가까이 더 많이 진료를 받고 있었다.

나이가 어릴수록 아토피피부염 환자가 많고 연령이 높아질수록 그 수가 줄었다. 2015년 기준 9세 이하는 전체 아토피피부염 환자의 42.6%인 41만6,697명이었지만 10대는 18.7%인 18만2,518명, 20대는 11.5%인 11만2,231명이었다.

1만명당 환자 수는 2011년 735명, 2013년 715명, 2015년 672명으로 감소세다. 하지만 성인 환자는 꾸준히 늘어 2010년 1만명당 85명이던 진료인원은 2015년 91명으로 증가했다. 반면 1만명당 소아 환자는 2010년 661명에서 2015년 580명으로 줄었다.

또한 2015년 기준 소아 아토피피부염 환자는 제주 지역에, 성인은 서울, 경기, 인천, 대전 지역에 많았다.

자료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

아토피피부염 환자는 주로 의원을 많이 이용했다. 2015년 기준 의원 내원 환자 수는 84만5,741명으로 전체 환자(102만3,418명)의 82.6%를 차지했다. 이어 병원 5만3,668명, 종합병원 4만4,464명 순으로 많이 이용했다.

다만 성인에 비해 소아 환자는 병원을 이용하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0~9세 소아 아토피피부염 환자 중 병원을 내원한 환자는 4만5,512명으로 전체 병원 내원 환자의 81.5%를 차지했다.

2015년 기준 스테로이드 사용 비율은 소아에서 상대적으로 낮았고 항생제 사용 비율은 소아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0~9세 소아에서 스테로이드 사용 비율이 전체 소아 진료 건수 대비 13% 가량이었으며 항생제 사용 비율은 8% 정도였다.

2015년 기준 0~9세 소아 아토피피부염 환자의 진료건당 의료비는 2만303원이었으며 10~19세는 1만8,225원으로 연령이 높아질수록 의료비는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토피피부염 환자, ADHD·ASD 유의하게 높아

아토피피부염과 정신질환의 상관성 연구도 진행됐다. 2015년 아토피피부염으로 진료 받은 환자 3만6,422명과 아토피피부염 외 두드러기·건선 환자 13만9,486명을 대조군으로 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 아토피피부염 환자 중 정신질환에 따른 유병률은 9,6%였으며, 이중 불안 유병률은 3.4%, 우울증 2.5%, 수면 장애 2.2%였다. 특히 65세 이상 노년기는 불안 18.7%, 수면장애 13.8%, 우울증 13.1%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았다.

자료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

아토피피부염 환자들과 대조군인 비(非)아토피피부염 환자들을 다중로지스틱회기분석 기법으로 분석한 결과, 아토피피부염은 다른 피부질환보다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 자폐범주성장애(Autism spectrum disorder, ASD), 행살장애(conduct disorder)와 높은 상관관계를 보였다.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는 아토피피부염 환자에서 대조군보다 1.5배 유의하게 높았으며 자폐성범주장애는 1.5배, 행실장애는 2.8배 높게 나타났다. 특히 4~12세 아동기에서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 빈도가 1.2%로 높았다.

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국민에게 올바른 의료정보를 제공하고 아토피피부염의 적절한 치료전략을 수립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4차 산업혁명의 물결, 드디어 병원도 변한다
  • [카드뉴스] 췌장질환자들의 한숨
  • [카드뉴스] 그 '액토스'가 알고싶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