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5 목 17:37
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AI기반 정밀의료 서비스 ‘닥터앤서’, 첫선 보인다과기정통부·정보통신진흥원, 8일 K-HOSPITAL FAIR 2018에서 특별관 및 컨퍼런스 개최
  • 유지영 기자
  • 승인 2018.08.06 12:40
  • 최종 수정 2018.08.06 12:40
  • 댓글 0

현재 개발이 한창인 AI기반 정밀의료 서비스를 미리 만나고, 정밀의료 서비스의 향후 발전방향에 대한 청사진을 살펴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최된 2018 국제병원 의료산업박람회(K-HOSPITAL FAIR 2018)에 '의료인공지능 특별관'을 설치하고, 개발 중인 서비스 '닥터앤서(Dr. Answer)'를 처음으로 공개한다.

이번 특별관에서 선보일 서비스는 심뇌혈관질환, 치매, 전립선암 등 3개 분야에 대한 것으로,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진흥원은 이 3개 질환 이외에도 뇌전증, 치매 등 총 8개 질환들에 대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총 357억원을 투입해 개발에 나선 상태다.

닥터앤서(Dr. Answer)는 다양한 의료데이터를 활용 분석하여 개인의 특성에 맞는 질병 예측, 진단, 치료를 지원하는 정밀의료 서비스로, 서울아산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 라인웍스, 뷰노 등 8개의 병원과 기업이 참여하여 개발하고 있다.

한편, 오는 8일 오후 2시부터 5시30분까지 코엑스 300호에서는 ‘한국형 인공지능 정밀의료의 시작!’이라는 주제로 컨퍼런스도 열린다. 이 컨퍼런스에서는 인공지능 기반 미래 의료서비스의 청사진이 제시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이우진 과장은 ‘디지털헬스케어 메가트렌드’라는 제목의 기조강연을 통해 현재 과기정통부가 계획하고 있는 정밀의료 관련 정책과 사업 등을 소개하며, 서울아산병원 김영학 교수는 'AI와 정밀의료의 만남, 닥터앤서'라는 강연을 통해, 전시에서 공개한 3개 질환 이외에도 컨소시엄이 개발 중인 8개 질환 전체에 대해 개발 방향, 절차 등을 발표한다.

이외에도 의료용 인공지능의 표준화의 필요성, 4차산업혁명과 헬스케어 등 다양한 주제의 발표와 패널토의가 예정되어 있다.

정보통신진흥원 유해영 원장은 “의료 인공지능 특별전은 한국의료산업의 우수함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한국형 정밀의료 서비스의 글로벌 진출 교두보 마련뿐 아니라 투자활성화를 통한 한국의료산업의 성장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지영 기자  molly9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4차 산업혁명의 물결, 드디어 병원도 변한다
  • [카드뉴스] 췌장질환자들의 한숨
  • [카드뉴스] 그 '액토스'가 알고싶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