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0 금 14:42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성형외과醫, “성형수술 의사 전문과목 투명하게 공개해야""10명 중 8명 비전문의에게 성형수술 받지 않겠다”…649명 대상 자체 설문조사 진행

성형수술 상담자 10명 중 8명은 성형외과 비전문의에게 수술 받는 걸 원치 않는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성형외과의사회가 최근 성형외과를 방문한 64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77.7%(504명)가 ‘성형외과 전문의가 아닌 의사(비전문의)에게 성형수술을 받지 않겠다’고 답했다.

‘경우에 따라 비전문의에게 받을 수도 있다’는 18.5%(120명)였으며, ‘전문의, 비전문의 상관하지 않는다’라는 답변은 2.8%(18명)였다.

성형외과 비전문의가 성형수술하는 것에 대해선 응답자 68%(439명)가 ‘금지했으면 좋겠다’고 답했으며 ▲‘잘 모르겠다’(28%, 182명) ▲‘허용했으면 좋겠다’(4%, 26명) 순이었다.

국내에서 성형수술을 시행하는 의사 중 전문의가 아닌 의사가 성형외과 전문의보다 더 많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응답자는 238명(37%)으로 ‘모른다’고 답한 63%(409명)의 절반 가량에 그쳤다.

또 실제 비전문의에게 시술 받은 경우에도 상당수가 시술 전 비전문의임을 인지하지 못한 채 시술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비전문의에게 시술 받은 경험이 있는 205명중 시술 전 비전문의임을 알고 시술 받은 경우는 35.6%(73명)에 불과했으며, 모르고 수술 받은 경우는 64.4%(132명)였다.

성형외과의사회는 “성형외과 전문의가 아닌 의료진에 의한 성형수술이 만연하고 있지만 의사의 자격이나 전문 과목에 대한 정보를 환자에게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고 있어 국민의 알 권리가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민의 알 권리 보장, 국민건강권의 보호 차원에서 이에 대한 실질적 대책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또 “비전문의에 의한 성형수술이 하루 이틀의 문제가 아니라면 법 개정에 앞서 정해진 법이라도 지켜야 한다”며 “성형수술을 하더라도 의사의 전문 자격을 밝히라는 것이 정보의 비대칭 속에서 의료를 이용하는 국민의 요구다. 이것은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고 투명한 의료환경으로 가는 시초”라고 강조했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김영란법 시행 1년, 무엇이 변했나?
  • [카드뉴스]
  • [카드뉴스]한국인은 '왜' 자살을 선택하나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