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8 수 15:42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5백에 열다섯 개 주겠다, 걱정 말고 받아라”
  • 이승우 기자
  • 승인 2011.11.24 21:40
  • 최종 수정 2011.11.24 21:40
  • 댓글 0

[청년의사 신문 이승우] 전의총, B사 리베이트 제공 녹취자료 공개…공정위-제약사간 유착 의혹도 제기

노환규 대표, “리베이트 근절 안되는 원인은 ‘의사’ 아닌 ‘제약사’” 주장

전국의사총연합이 지난 11일 A제약사 영업사원이 작성한 ‘리베이트 제공 약정서’를 공개한데 이어 이번에는 B사 영업소 부지점장이 리베이트 제공을 제의하는 내용의 녹취자료를 공개했다.

전의총 노환규 대표는 지난 24일 리베이트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B사 영업소 부지점장의 리베이트 제의 내용이 담긴 녹취자료와 제약사가 개원의들에게 건넨 다양한 리베이트 관련 제안서들을 공개했다.

전의총이 공개한 녹취자료에는 B사 영업소 부지점장이 모 개원의에게 “5백에 열다섯 개를 주겠다(자사 의약품 처방액이 5백 만원 일 경우 처방액의 15%를 리베이트로 주겠다는 의미)”, “지난주에도 같은 조건으로 다른 원장님이 계약했다”는 등 노골적으로 리베이트를 제의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조사기관에) 끄나풀이 있어서 (리베이트) 조사가 나오면 연락이 온다. 걱정 말고 받아라”, “다른 회사들은 (리베이트 쌍벌제 위반으로) 벌금을 20억, 30억, 50억씩 물지만 우리 회사는 5천 만원 밖에 물지 않는다”는 등 리베이트 조사기관과의 유착을 암시하는 충격적인 내용까지 포함됐다.

이와 관련 전의총 노환규 대표는 “녹취자료 내용을 들어보면 의사가 먼저 리베이트를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제약사 영업사원들이 ‘조사기관의 조사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면서 노골적으로 리베이트를 제의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로 추정되는 조사기관이 제약사와 유착하고 있다는 정황도 포착된다”면서 “리베이트 단속 건수가 실제 리베이트가 제공되는 사례에 훨씬 못 미친다는 점을 고려하면 충분히 가능성이 있는 이야기다”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아울러 “제약사들이 얼마나 공격적으로 리베이트 제공을 통한 마케팅에 나서고 있는지를 입증해 주는 자료”라며 모 제약사 의원사업부가 모 개원의에게 보낸 ‘사과문’도 공개했다.

사과문에는 해당 제약사 영업사원의 방문을 원하지 않는 개원의에게 진료를 핑계삼아 방문해 진료를 방해하면서까지 영업활동을 한 것과 (리베이트와 관련된) 허위사실을 말한 것에 대해 사과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노 대표는 “사과문 내용을 통해서 제약사 영업사원들이 의사의 진료를 방해하면서까지 리베이트를 통한 무리한 영업활동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면서 “의사들이 계속 (의사들이 리베이트를 요구해서 근절되지 않는다는) 오명을 써야한다면 (리베이트에 관련된) 모든 문제점을 드러내놓고 해법을 논의하는 방식을 취할 것”이라며 “향후 전의총과 대한의원협회 회원을 총 동원해 리베이트 사례를 수집하고, 그 결과와 관련 제약사의 명단을 공개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노 대표는 이외에도 사실상 리베이트 제공 약정서로 보이는 ‘협찬 약정서’와 ‘캠페인 홍보 대행 약정서’ 등도 공개했다.

공개된 ‘협찬 약정서’는 모 다국적 제약사가 마케팅 대행사에 의뢰해 의사를 공중파 방송에 출연시켜 주는 방식으로 홍보활동에 도움을 주고, 1회 출연 당 2,000만원의 출연 허용 대가를 제약사로부터 대행사가 받아 방송사에 지불하는 약정(의사의 방송출연 비용 대납)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노 대표는 끝으로 “앞서 공개한 사례들에서 보듯이 제약사들이 리베이트를 통한 영업방식을 아직도 포기하지 않고 있으며 오히려 다양하게 변형시켜 시도하고 있다”면서 “제약사들이 리베이트를 통한 영업방식을 포기하지 않는 한 리베이트는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리베이트가 근절되지 않는 근본적 이유는 리베이트를 통한 영업활동이 유지될 수밖에 없는 제도적 환경에 있다"면서 "전의총은 앞으로 정부에 리베이트 쌍벌제와 일괄 약가인하 조치 등의 문제점 개선 요구를 지속적으로 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승우 기자 potato73@docdocdoc.co.kr

이승우 기자  potato73@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헤드라인
[쇼피알 360회] 닥터 전익
[문화·행사]
[쇼피알 360회] 닥터 전익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 [카드뉴스]민감한 Y존 건강 지키는 방법은?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