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5 목 17:37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박능후 장관은 국민 앞에 사과하라…한의약정책관 파면해야“복지부 한의사 의과의료기기 건보 적용 방침에 전공의들도 반발
  • 이민주 기자
  • 승인 2018.11.09 13:46
  • 최종 수정 2018.11.09 13:46
  • 댓글 0

한의사들에 일부 허용된 의과의료기기에 대해 보건복지부가 건강보험 적용을 검토하겠다고 밝히자 전공의들도 반발하고 나섰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9일 성명을 내고 “한의사의 의과의료기기 사용과 보험 등재를 검토 중이라는 복지부의 공식 입장을 규탄한다”며 “의학과 한방을 구분하지 못하는 박능후 장관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한의약정책관을 즉각 파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전협은 “한의사들은 오래전부터 엑스레이와 초음파를 비롯한 첨단 의료장비와 현대의약품을 사용하겠다며 그들이 주장하는 전문성의 위상을 스스로 절하하는 고집을 부려왔다”며 “때문에 안압측정기, 자동안굴절검사기 등의 의학 기술을 탐내는 것은 구식의 반복일 뿐이며 굳이 논평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대전협은 “의학과 한방의 차이에 대한 명확한 개념을 정립하고 무엇이 국민 건강과 지역사회 의료 안보를 위하여 최선일지를 판단할 의무가 있는 복지부가 되레 한의사 집단에 동조하고 있다”며 “이는 현재와 미래의 국민 건강을 담보로 한 망국적 포퓰리즘의 발로”라고 지적했다.

대전협은 “음양오행으로 질병을 치료할 수 있다는 한의사들의 잘못된 믿음은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의학 기술의 어느 곳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며 “의학과 한방을 구분하지 못한 채 국민 건강을 담보로 위험한 줄타기를 일삼는 박능후 장관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황당한 정책을 양산하는 한의약정책관을 즉각 파면하라”고 강조했다.

대전협은 “수년간의 교육과 또 다른 수년간의 수련 과정에도 불구하고 언제나 환자 앞에 겸허할 수밖에 없는 우리 일만 오천 전공의들의 양심에 대한 도전을 전공의협의회는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민주 기자  minju9minju@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4차 산업혁명의 물결, 드디어 병원도 변한다
  • [카드뉴스] 췌장질환자들의 한숨
  • [카드뉴스] 그 '액토스'가 알고싶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