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18 토 08:43
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셀트리온, '인플루엔자 항체신약+타미플루' 임상 진행식약처, 'CT-P27' 2a 임상시험계획서 승인…'CT-P27+타미플루' 및 타미플루 단독 투여군 비교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A형 인플루엔자 항체신약 'CT-P27'과 타미플루 병용요법을 위한 임상시험에 돌입할 예정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3일 셀트리온이 신청한 'CT-P27' 2a 임상시험계획서를 승인했다.

셀트리온 오창공장

승인된 임상시험은 '면역억제 상태에 있는 A형 인플루엔자 하기도 감염 환자의 바이러스 부하에 대한 CT-P27과 뉴라미니다아제 억제제 병용 투여군과 뉴라미니다아제 억제제 단독 투여군 간의 제2a상, 무작위배정, 이중 눈가림, 다기관, 위약대조, 평행군 시험'이다.

임상시험 대상자는 면역억제상태에 있고 A형인플루엔자로 인한 하기도 감염이 확인된 환자로, 증상이 발현된 지 48시간이 지났고 96시간이 경과하지 않은 환자다. 총 3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다.

'CT-P27'는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A형 인플루엔자 항체신약이다.

미국 질병통제센터(CDC) 등과 함께 실시한 비임상 및 임상시험에서 조류 독감을 포함해 지난 수십 년간 발생한 유행성 및 계절성 바이러스, 인간에게 전염된 적이 있는 인플루엔자 대부분(H1, H2, H3, H5, H7 및 H9)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셀트리온 측은 타미플루 등 기존 약물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특히 모든 독감바이러스를 치료하는 약물로 개발 중이다.

셀트리온은 이 외에도 2016년 10월 식약처로부터 합병증이 없는 급성 A형 인플루엔자 치료를 위한 2b 임상시험을 허가받은 바 있다. 발병 2일 이내의 인플루엔자 A에 감염된 성인환자 183명을 대상으로 'CT-P27'의 안전성과 유효성 확인이 임상시험 목적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CT-P27'는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A형 인플루엔자 항체신약으로 지난 해 승인받은 임상시험을 포함해 모두 두 개 임상시험이 진행된다"고 했다.


이혜선 기자  lh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헤드라인
[연재]한나절에 세 나라를 여행하다
[오피니언]
[연재]한나절에 세 나라를 여행하다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이제 화장실에서 주사 안맞아도 되나요?
  • [카드뉴스] 김영란법 시행 1년, 무엇이 변했나?
  • [카드뉴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