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18 화 12:59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감염병 전문가들 “왜곡된 정보로 인한 공포가 문제”감염학회 등 9개 학회 담화문 발표…“서로 돕고 따라줘야 신종코로나 극복”
  • 송수연 기자
  • 승인 2020.01.30 16:20
  • 최종 수정 2020.01.30 16:47
  • 댓글 0

감염병 전문가들이 국민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에 대한 불확실한 정보로 과한 공포감을 갖지 말고 침착하게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대한감염학회 등 9개 감염 관련 학회는 30일 담화문을 통해 “과장되거나 왜곡된 정보로 인해 부적절하게 초래되는 사회적 공포는 방역 당국의 신속한 대응과 위기 극복을 위한 공동체의 협력과 노력을 힘들게 만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담화문은 감염학회와 대한감염관리간호사회, 대한소아감염학회, 대한예방학회, 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 대한임상미생물학회, 대한진단검사의학회, 대한항균요법학회, 한국역학회가 공동으로 발표했다.

이들은 “효과적인 치료제나 예방수단이 없는 상황에서 환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기에 우리나라를 포함한 이웃 나라의 유입 감염 규모는 어떨지 감히 예측하기 어렵다”며 “중국의 통제 상태에 다라 완전 종식까지는 수개월 이상 소요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2003년 사스와 2015년 메르스 경험을 통해서 전문학술단체들은 회원들 간 소통 협력과 보건당국과의 긴밀한 협업이 매우 중요함을 경험했다”며 “여러 가지 시행착오를 경험하며 얻은 각 분야 지침을 바탕으로 신종감염병 재난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지금 의료기관의 진단 수단과 인력 공급이 부족하고 새로운 감염병이기에 환자를 분류하는 기준도 혼란스럽고 어렵다”며 “제한된 자원으로 위기를 극복하는 것은 화재가 난 큰 건물에서 모든 사람들이 한 명도 빠짐없이 무사히 탈출하는 것과 같다. 그러기 위해서는 보건당국과 의료기관, 국민들이 모두 서로 돕고 잘 따라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공공장소에서 기침하는 사람은 마스크를 쓰고 기침할 때는 손수건이나 소매에 대고 하고, 손 위생을 잘하는 것 등으로 표현되는 기침 예절을 잘 지켜야 한다”며 “최신지견의 과학적인 지식과 경험을 토대로 위기를 극복할 때까지 보건당국과 협력하고 국민과 함께 하겠다”고 했다.

정부도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방안을 발표하면서 “정부 로고를 무단으로 사용하는 등 국민의 혼란과 불안감을 조장하는 미확인 정보에 대해서는 관계부처 협업을 통해 중점 모니터링하고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 [카드뉴스]글로벌 HIV 치료 트렌드를 이끄는 '빅타비'
  • [카드뉴스]원자력발전소보다 병원이 더 위험하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