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6 화 07:12
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DEEP DIVE
전공의 근무시간과 전쟁하는 수련병원들…곳곳에서 파열음과태료·시정명령 받은 수련병원 94곳…전공의 근무 제한 방안 마련에 고심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9.04.11 06:00
  • 댓글 0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투석 방식 결정을 위한 '공유의사결정'
  • [카드뉴스]2분 항암치료 시대를 연 유방암 표적치료제 '허셉틴SC'
  • [카드뉴스] 절제 불가능한 3기 비소세포폐암 치료에 '임핀지'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