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23 토 10:20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식약청, '의료기기 정보기술 지원센터' 설립 추진임상지원·인허가 정보지원 등 회사별 맞춤형 기술 지원
  • 김정상 기자
  • 승인 2012.01.10 06:04
  • 최종 수정 2012.01.10 06:04
  • 댓글 0


[청년의사 신문 김정상]

의료기기의 빠른 제품화를 위해 올 4월 '의료기기 정보기술 지원센터'가 설립된다.

10일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이희성)은 첨단·융복합 의료기기 신속 제품화 기반 확충을 위해 대대적인 조직 개편과 함께 맞춤형 기술지원 센터 설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식약청에 따르면 기존 진단기기·치료기기·치료용품 등으로 구분돼 있던 심사조직이 임상진료분야별로 전면 개편되고, 첨단융복합 의료기기만을 전담하는 '첨단기기과'가 신설된다.

특히 의료기기법 42조에 근거 재단법인 성격의 '의료기기 정보기술 지원센터'를 설립하고, 기존에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를 비롯 단체들에 위탁돼 있던 업무를 종합해 운영한다.

지원센터에서는 ▲임상시험 지원 ▲인허가 관련 기술 및 정보지원 ▲국내외 정보 수집·분석 및 관리 ▲제품화 위한 임상시험 지원 ▲의료기기 관리 선진화 ▲ 업체별 수준 맞춤형 기술지원 ▲제품개발 책임자 대상 교육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의료기기정책과 조건창 사무관은 "(지원센터는) 지난해 개정된 의료기기법에 근거해 마련되는 사업"이라며 "입법 취지에 근거해 사업방향이 정해지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아직은 초기단계라서 구체적으로 정해진 내용은 없지만 관련 유관단체들과 협의하고 인원을 구성해 올해 2분기부터는 본격 가동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식약청은 지난해 2010년 4월부터 해당 지원센터 건립을 토탈인프라 구축사업의 하나로 선정하고 추진해 왔다.

김정상 기자  sang@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유방암‧전립선암 환자의 뼈건강을 지켜라
  • [카드뉴스] 아픈 사람이 나쁜 사람으로 내몰리지 않는 사회 만들어야
  • [카드뉴스] 다제내성결핵 치료지침, WHO 속도 못 쫓아가는 한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