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23 토 10:20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이화의료원, 2016년 마곡에 '빅5' 규모 새 병원 건립국내에서 5번째 큰 규모… 선진 의료·행정시스템 도입할 것
  • 청년의사
  • 승인 2012.01.03 08:16
  • 최종 수정 2012.01.03 08:16
  • 댓글 0

[청년의사 신문 김효정]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원장 서현숙)이 오는 2016년 마곡지구에 들어설 새 병원에 대한 계획을 밝혔다.

이화의료원은 지난 2일 이대목동병원 1층 로비에서 2012년 시무식 및 신년 교례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전했다.

서 원장은 마곡지구에 들어설 새 병원에 대해 “첨단 글로벌 병원의 면모를 갖춘 새 병원이 완공되면 국내 선도병원과 대등한 경쟁을 넘어 세계적인 병원들과 어깨를 견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새 병원은 올 연말에 착공해 2016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4만3277㎡ 부지에 1200병상을 갖추게 된다.

서울아산병원(2464병상), 세브란스병원(1873병상), 삼성서울병원(1539병상), 서울대병원(1539병상)에 이어 단일 병원으로는 다섯 번째로 큰 규모다.

아울러 서 원장은 “마곡에 세울 새 병원은 미래의 모델 병원을 만든다는 개념으로 설계해, 건물 외관은 물론 최상의 의료를 구현하기 위한 선진 의료 및 행정 시스템을 만들어 도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국공립병원에서 기업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국내외 전문가들과 긴밀히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또 새 병원 개원 전까지 ‘이화’ 브랜드를 세계적인 수준으로 높이기 위한 방안도 제시했다.

▲여성암 치료 대표 병원 위상 강화 ▲이대목동병원 전문화 전략 가속화로 경쟁력 강화 ▲선진 제도와 경영 시스템 도입으로 본격적인 의료원 체제 준비 ▲해외환자 유치 활성화 ▲대외협력 강화를 통한 경쟁력 확보 및 의료계 상생 관계 구축 등을 중점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화의료원은 한국자산관리공사 전자자산처분시스템 온비드(http://www.onbid.co.kr)를 통해 진행한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의료시설용지 단독 경쟁 입찰에서 최종 낙찰 받고, 서울시 SH공사와 관련 계약을 체결했다.

청년의사  webmaster@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년의사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유방암‧전립선암 환자의 뼈건강을 지켜라
  • [카드뉴스] 아픈 사람이 나쁜 사람으로 내몰리지 않는 사회 만들어야
  • [카드뉴스] 다제내성결핵 치료지침, WHO 속도 못 쫓아가는 한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