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23 토 10:20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서울아산ㆍ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교류 본격화
  • 청년의사
  • 승인 2007.03.29 14:40
  • 최종 수정 2007.03.29 14:40
  • 댓글 0


[청년의사 신문 정희석]

서울아산병원(병원장 박건춘)과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Imperial College London)과의 의학연구 및 인적교류가 본격적인 궤도에 올랐다.

양 기관은 지난 2월 22일 상호 교류협약을 맺은 이후 처음으로 실질적 공동 연구에 대한 협의차 실시간 전화 회의를 진행했다.

지난 28일 오후 4시 서울아산병원 중회의실에서 약 1시간가량 진행된 전화회의에서는 앞으로 서울아산병원 유방암팀과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암센터 간 진행될 ‘폐경기 초기 유방암 환자를 위한 항암요법 대 호르몬적 치료에 대한 신부가적 연구’에 대한 본격적인 협의가 진행됐다.

이날 전화 회의는 서울아산병원 김우건 자문교수(종양내과), 안세현 교수(일반외과), 공경엽 부교수(병리과), 김성배 부교수(종양내과), 손병호 조교수(일반외과) 등이,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측에서는 Coombes 해머스미스병원 암센터 소장, Susan J Cleator 연구부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양측 연구진은 이날 회의를 통해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측이 제안한 임상연구에 부합하는 환자 선정기준과 조직표본 추출 등 앞으로 공동연구를 진행하는데 필요한 사항들을 논의했다.

더불어 지속적인 상호연구협력을 위해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측은 서울아산병원 외과 연구진의 영국방문을 제안했다.

또한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전공의 2명(내과, 재활의학과)이 상반기 중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의 협력병원에서 단기연수과정을 밟게 될 예정이다.

이번 연수는 공식 협력 체결 이후 첫 인적교류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으며, 호흡기내과 등 다른 분과에서도 관심연구 분야를 취합해 구체적인 공동연구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서울아산병원은 지난 2월 22일 그동안 미국에 한정돼있던 국제교류를 다변화하고 기초 연구가 강한 유럽권의 의학계와 공동 연구 및 인적교류를 모색하기 위해 영국의 명문대학인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과 공동 연구 및 인적교류 등을 내용으로 하는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청년의사  webmaster@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년의사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유방암‧전립선암 환자의 뼈건강을 지켜라
  • [카드뉴스] 아픈 사람이 나쁜 사람으로 내몰리지 않는 사회 만들어야
  • [카드뉴스] 다제내성결핵 치료지침, WHO 속도 못 쫓아가는 한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