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18 토 08:43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즉각 파면하고 구속수사 하라”무상의료운동본부 “의사로서 자질 의심스러워…분당 3인방에 대한 수사도 함께 해야”


시민단체가 ‘박근혜-최순실 의료게이트’의 핵심 인물로 지목돼 온 서울대병원 서창석 원장의 즉각적인 파면과 구속 수사를 촉구했다.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는 10일 서울대병원 응급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중앙의료원의 위신 회복과 박근혜 정부의 의료 적폐 청산을 시작하고자 한다”며 “그 시작으로 서창석 원장의 즉각적인 파면과 구속 수사를 진행하라”고 주장했다

무상의료운동본부는 “지난 3개월 동안 최순실-박근혜 게이트가 폭로되는 와중에 보건의료 부문에서도 청와대 약물, 비선 청탁 및 부패, 불법시술 등의 추문이 잇따르고 있다”면서 “최순실, 박근혜의 성형을 담당했던 김영재 씨에 대한 특혜 관련사항 뿐 아니라, 국가폭력으로 사망한 고 백남기 농민에 대한 청와대보고, 주치의 기간 동안 불법시술 등을 묵과한 사실 등 서 원장이 수많은 부패추문에 중심에 있다”고 비판했다.

무상의료운동본부는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은 서울대병원에서도 고스란히 재현됐다”면서 “서 원장이 박근혜, 최순실을 진료한 김영재 씨에게 온갖 특혜와 이권을 챙겨줬고 점점 그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 하지만 아직도 사퇴를 하지 않고 병원장 자리를 지키고 있는데 믿기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분당서울대병원 산부인과에서 산과를 담당하던 서창석 원장이 어떻게 대통령 주치의가 됐고, 주치의 기간 동안 무슨 일이 있었는지, 서울대병원장이 되는 과정과 병원장 재임동안 무슨 일이 있었는지에 대해 명확하게 밝혀져야 한다”면서 “현재까지 상황을 종합해봤을 때 서 원장은 병원장으로서의 자격뿐 아니라 의사로서의 자질도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무상의료운동본부는 “우리는 서울대병원이 국립병원으로서 국민들에게 적절한 진료를 제공하고 우리 사회 의료의 모범이 되어야 한다고 본다”며 “하지만 서창석 원장이 김영재 씨에 대한 부정 청탁과 직권남용에 의한 특혜 제공, 부실하고 위험한 특혜 공동연구 수주 등 많은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더 이상 국가중앙의료원장의 자리를 유지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무상의료운동본부는 “서창석과 같은 ‘청부의사’, ‘권력 끄나풀’을 파면하고, 국가중앙의료원의 위신을 회복하는 것에서 박근혜 정부의 의료적폐 청산을 시작해야 한다”면서 “의료 공공성을 강화하고 국가의료제도의 위상을 정립할 수 있는 인적쇄신을 위해 서창석 원장의 파면과 구속수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서창석 원장과 함께 분당 3인방으로 지목돼 온 보건복지부 정진엽 장관, 분당서울대병원 전상훈 원장에 대한 특검 수사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무상의료운동본부는 “분당 3인방이 이 정권에서 어떻게 승승장구 했는지 의문”이라며 “이들이 현재 온갖 부정부패와 범죄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있는데 이들에 대한 특검 수사가 하루 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헤드라인
[연재]한나절에 세 나라를 여행하다
[오피니언]
[연재]한나절에 세 나라를 여행하다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이제 화장실에서 주사 안맞아도 되나요?
  • [카드뉴스] 김영란법 시행 1년, 무엇이 변했나?
  • [카드뉴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