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 토 10:57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의협-공단 간담회 성사…방문확인 개선 방안 등 논의할 듯의협 추무진 회장 등 공단 관계자와 협회 인근에서 면담 중
무산되는 듯했던 대한의사협회와 국민건강보험공단 간 면담이 성사됐다.

공단 방문확인 폐지 여론에 부담을 느껴 10일로 예정됐던 간담회를 취소한다고 공지했던 공단은 이날 정오(오후 12시)경 의협을 찾았다.



의협과 공단 간담회는 협회 인근 식당에서 비공개로 진행되고 있다.

이날 면담에는 의협 추무진 회장과 김숙희 부회장(서울시의사회장), 임익강 보험이사 등이 참석했으며 공단에서는 장미승 급여상임이사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협 관계자는 “공단 측에서 다시 오겠다고 했지만 철저히 비공개로 해달라는 요청이 왔다”며 “방문확인 폐지 여론에 부담을 느낀 듯 하다”고 말했다.

공단은 지난 9일 오후 간담회를 취소한다고 의협 측에 통보했지만 이번 간담회를 취소하면 더 이상 대화는 없다는 의협 측 강경한 태도를 접한 뒤 입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의협 김주현 대변인 겸 기획이사는 “간담회 하루 전날 일정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것은 예의에 벗어난 행동”이라며 “의사들이 공단을 바라보는 시선이 싸늘한 상황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공단의 입장을 듣길 원했는데 그런 자리마저도 취소했다. 안타깝다”고 비판한 바 있다.

보건복지부 김강립 보건의료정책실장도 나서서 강릉 비뇨기과 개원의 사망 사건에 유감을 표명하고 제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힌 상황에서 공단이 부담을 느꼈을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어렵게 성사된 면담에서 의협과 공단이 의료계 반발을 사고 있는 방문확인에 대한 개선 방안을 도출해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대한개원의협의회 노만희 회장은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공단 서울지역본부(CCMM빌딩) 앞에서 '공단 방문확인을 거부한다'는 내용이 담긴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추 회장은 김숙희 서울시의사회장과 함께 시위 현장을 찾았으며 시위를 마친 뒤에는 공단 진종오 서울지역본부장과 면담을 갖기도 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헤드라인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민간의료보험과 도덕적 해이
  • [카드뉴스] 한해 얼마나 많은 사람이 독감에 걸릴까?
  • [카드뉴스] 딱딱한 사탕보다 말랑한 젤리를 더 좋아하는 이유?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