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9.20 수 18:21
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새해벽두 휴온스-LG생명과학-심평원 수사에 업계 '혼란'제약업계 배경 파악 분주…여전히 리베이트와 약가 특혜 의견 엇갈려
지난 2014년 화이자제약 '잴코리' 로비의혹도 재조명

새해벽두부터 휴온스및 LG생명과학,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압수수색을 받고 심평원에서 상근위원으로 있던 2명이 연이어 검찰 수사 대상에 올랐다는 이야기가 들리며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현재 이 사건은 검찰이 리베이트가 아니라고 밝힌 만큼 심평원이 제약사로부터 로비를 받고 특혜를 준 게 아니냐는 의혹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다만, 급여등재와 관련한 사항인지는 업계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급여등재와 관련한 사항이라면 회의 안건과 급여평가위원회참석자 명단을 알기 위해 상근위원을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게 업계의 조심스런 추측이다.

급평위 명단은 원칙상 철저히 비공개이고 상근위원직 정도가 공개될 뿐이다. 이는 기업이 급평위 결정에 영향을 행사할 수 있는 루트를 원천 차단하기 위한 장치이지만 제약사들이 위원명단을 입수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했을 가능성이 있다.

실제 급평위와 관련해 한 차례 문제가 됐던 사례가 있다. 지난 2014년 한국화이자제약의 표적항암치료제 잴코리 사건이다.

지난 2014년 한국화이자제약 직원은 표적폐암치료제 잴코리(성분명 크리조티닙)의 급여등재를 위한 약제급여평가회의가 개최되기 전 회의에 참석예정인 급평위원에게 잴코리에 대한 설명을 하고 싶다며 만나자는 문자를 보냈다.

해당 문자를 받은 위원은 시민단체인 경제정의실천연합회가 추천한 3인 중 2인이었고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이들은 해당 사실과 문자를 공개했다. 심평원에도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심평원은 부랴부랴 해당 안건을 그날 회의에서 제외했고 한국화이자제약도 로비를 하려고 했던 게 아니라고 해명했다. 당시 회의에서 잴코리 안건은 제외됐으나 곧바로 그 다음 회의에서 안건으로 올라 급여등재됐다.

당시 문제를 제기했던 건강보험가입자포럼 관계자인 경실련 남은경 국장은 최근 본지와 통화에서 “심평원은 급평위 인력풀에서 무작위로 연락을 한 것 같다고 했지만 우리가 추천한 3인 중에 해당 회의에 들어갈 예정이었던 2명의 위원에게만 정확히 문자가 갔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약사들이 급평위원들에게 로비를 한다는 이야기만 들었는데 실제로 로비 정황을 포착한 것은 처음이었다. 그 뒤로도 심평원이 미온적으로 대처하는 느낌이었다"며 "당일 회의에서는 잴코리 안건이 빠졌지만 곧바로 다음 회의에서 급여등재 결정이 났다”고 했다.

물론 잴코리는 꼭 필요한 환자에게 쓰여야 하는 약이었고, 실제로 다른 약이 듣지 않는 환자가 잴코리를 복용하고 생명을 연장한 사례도 있기 때문에 급여등재 자체가 문제였다고 볼 수는 없다.

하지만 투명해야 할 급여등재평가 과정에서 형평성에 문제를 불러일으킬 만한 일이 수면 위로 떠오르며 로비의혹이 불거졌던 것만은 사실이다.

특히 이번 사건이 특혜의혹과 관련한 수사라면 업계가 예상하는 것보다 큰 사건으로 번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제약업계는 이번 수사 진행과정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휴온스를 비롯해 수사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는 제약사는 심평원에 로비를 할 만한 뚜렷한 이유가 없어 수사의 방향을 알 수 없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제약업계 한 관계자는 “오리무중이다. 들리는 설은 많지만 충분히 납득할만한 이야기는 아직까지 없다. 관련된 인물과 회사에 대한 이야기가 여기저기 들리고 있지만 잘 모르겠다는 게 솔직한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이혜선 기자  lh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한국인은 '왜' 자살을 선택하나
  • [카드뉴스] 젊은 남자 '혼밥러'는 배 나올 가능성이 높다?
  • [카드뉴스]NOAC, 써볼까 말까 고민 중이라면?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