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5.27 토 23:42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연세대 개발 배아줄기세포 기술, 에스바이오메딕스에 이전김동욱 교수 주도 연구로 도출한 기술…척추손상 및 파킨슨 증후군 등에 적용 예정
연세대 산학협력단은 최근 세포치료제 전문기업 에스바이오메딕스(대표 강동호)에 '줄기세포 분화기술에 기반한 신경세포치료제 기술'에 관한 제반 특허권을 이전했다고 밝혔다.

해당 기술은 연세대 김동욱 교수 주도로 연구된 결과로, 지난 2015년 배아줄기세포 분화과정 중 신경전구세포 단계에서 종양을 형성하지 않는 세포를 선별해 이식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결과에 기반했다.





특히 배아줄기세포가 신경세포로 분화되는 과정을 억제하는 신호를 차단해 배아줄기세포 종류와 관계없이 전부를 신경세포로 분화시킨다는 특징이 있다.

이 기술은 지난 2010년 영국에서 열린 국제줄기세포포럼 산하 ‘국제줄기세포 이니셔티브’에서 국제 표준기술로 선정되는 등 연구성과를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그 결과는 지난 2015년 국제줄기세포학회 공식 저널인 ‘스템셀 리포트(Stem Cell Reports)’에 게재되기도 했다.

에스바이오메딕스는 이번 특허기술을 활용해 척수손상 및 파킨슨 증후군 등에 적용할 예정이다.

현재 척수손상 치료제의 상용화를 위한 비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며 연내 임상시험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는 2018년에는 파킨슨 증후군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을 실시할 예정이다.

에스바이오메딕스 강동호 대표는 “현재 연세대 의과대학 김동욱 교수 연구팀과 손잡고 세계에서 최초로 시도되는 배아줄기세포를 활용한 척수손상치료제와 세계에서 3번째로 개발하는 파킨슨병 치료제 연구개발에 한창”이라며 “이번 기술이 국내에서 손꼽히는 블록버스터급 세포치료제 특허기술인 만큼 빠른 시일 내에 국내에서 초기 임상시험을 종료한 후 글로벌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혜선 기자  lh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아동학대 감시 책임이 의사에게 있다?
  • [카드뉴스]사망 전 의료비, 10년 만에 3.4배 늘어
  • [카드뉴스]이 카드를 보면 화장실을 양보해주세요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