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9.20 수 18:21
상단여백
HOME 뉴스 포토뉴스
생각하는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그림자는 말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의 주치의를 맡았던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암병원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들의 질의에 잠시 생각을 잠겨 있던 서 원장은 “모든 약 구입 절차는 경호실 소속 의무실장을 통해 진행돼 비상근인 비서실 소속 주치의의 결재라인에 속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형진 기자  kimc@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한국인은 '왜' 자살을 선택하나
  • [카드뉴스] 젊은 남자 '혼밥러'는 배 나올 가능성이 높다?
  • [카드뉴스]NOAC, 써볼까 말까 고민 중이라면?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