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9.20 수 18:21
상단여백
HOME 뉴스 포토뉴스
조사관과 병원에 들어서고 있는 '최순실 성형외과' 김영재 원장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씨와 친분으로 각종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김영재 의원의 김영재 원장이 11일 오후 강남구 보건소 조사관과 함께 강남구 선릉로에 위치한 자신의 병원에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김 원장은 최순실씨와의 관계 및 특혜의혹에 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최순실씨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된 것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는 말만 되풀이 했으며 박근혜 대통령에게 한 시술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최순실와 정유라씨의 진료를 한 것은 맞다"며 답변을 회피했다.

10여분간 기자들에 둘러쌓여 진땀을 뺀 김 원장은 진료기록부 및 마약류관리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동행한 강남구보건소 조사관과 함께 자신의 병원으로 들어갔다.

김형진 기자  kimc@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한국인은 '왜' 자살을 선택하나
  • [카드뉴스] 젊은 남자 '혼밥러'는 배 나올 가능성이 높다?
  • [카드뉴스]NOAC, 써볼까 말까 고민 중이라면?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