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4 목 12:51
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부음 동정
명지병원, 서울대 총동창회 지정병원 협약 체결
  • 박기택 기자
  • 승인 2020.05.22 11:57
  • 최종 수정 2020.05.22 11:57
  • 댓글 0

명지병원과 제천명지병원, 인천사랑병원이 서울대학교 총동창회 지정병원이 됐다.

이왕준 명지의료재단 및 인천사랑의료재단 이사장은 지난 21일 오후 명지병원 뉴호라이즌 힐링센터에서 이희범 서울대학교 총동창회장(직무대행)과 지정병원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서울대학교 동문 회원 및 가족이 명지의료재단 및 인천사랑의료재단 산하의 명지병원과 제천 명지병원, 인천사랑병원에서 건강검진 할인 및 진료 편의 등의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세부적인 혜택은 서울대 총동창회 회원과 사무국 직원은 본인과 직계가족에 한해 종합건강검진 비용의 20% 감면(비수기 30%)과 기타 진료 편의 제공 등이다.

이 날 협약식에는 이왕준 이사장과 김진구 명지병원장을 비롯한 임직원과 서울대학교 총동창회 이희범 회장 대행과 이승무 사무총장 및 사무국 직원 등이 참석했다.

이왕준 이사장은 “이미 서울대학교병원과 협약을 맺고 의료인력 교류 등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대학교 총동창회 지정병원이 된 것을 동문의 한사람으로서 뜻 깊게 생각한다”며 “동문과 가족의 건강과 복지 향상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희범 회장은 “총동창회장 자격으로 첫 외부기관과의 협약을 명지의료재단과의 가족관계를 맺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임기 중 계획하고 있는 사업 중 하나인 회원들의 복지향상에 명지병원이 기여해 주길 기대할 뿐만 아니라, 동창회 또한 명지병원의 가치와 명예가 더욱 빛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기택 기자  pkt7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안전한 항응고 치료를 위한 NOAC, 자렐토
  • [카드뉴스]
  • [카드뉴스] 전이성 유방암 치료의 생존율 연장 패러다임을 연 ‘버제니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