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4 목 12:51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수술 후 노인에 ‘섬망’ 증세 생기면 치매 위험 매우 높아보라매병원, 고관절 수술 후 섬망 진단 받은 환자 치매 발생 위험 메타분석…정상 대비 발생 위험 9배
  • 최광석 기자
  • 승인 2020.05.22 12:06
  • 최종 수정 2020.05.22 12:06
  • 댓글 0

노인 수술 후 주요 합병증 중 하나인 섬망이 치매 발생 위험을 크게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보라매병원 정형외과 이승준·재활의학과 이상윤 교수는 이같은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을 ‘노인학 및 노인병학(Archives of Gerontology and Geriatrics)’ 최근호에 게재했다.

섬망이란 신체 질환이나 약물 등으로 인해 뇌에서 전반적인 기능장애가 나타나는 증상으로 노년층에서 주로 발생한다. 섬망은 주의력과 인지 기능 저하가 발생한다는 점에 치매와 동일하나 갑자기 발생해 대개 1~2주 내 증상이 회복되는 특징이 있다.

연구팀은 지난 2003년부터 2018년까지 고관절 수술 환자에서의 치매 발생 비율을 조사한 전향적 연구 결과들을 바탕으로 메타분석을 실시해 고관절 수술 후 섬망 증세에 따른 치매 발생 위험성을 연구했다.

최종적으로 6건의 연구에 참여한 844명의 임상 지표가 분석에 활용됐는데, 분석 결과 수술 후 섬망 증세가 나타날 경우 치매 발생 위험이 무려 9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Odds ratio: 8.957).

844명 중 265명에서 섬망이 진단됐으며, 그 중 101명은 수술 후 평균 6개월의 추적기간 내에 이전에 없었던 치매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돼 수술 후 섬망 증세가 치매 발생의 유의한 위험인자로 확인됐다.

이승준 교수는 “낙상과 골다공증으로 인한 고관절 골절 및 퇴행성 질환은 고관절 수술에 있어서 주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면서 “이러한 고관절 골절과 퇴행성 질환은 고령 환자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수술 후 섬망 증세가 나타날 경우 치매가 발생할 가능성도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상윤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 섬망은 한번 발생하게 되면 치매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확인된다”며 “노년층의 경우, 수술 후 의심 증상이 나타날 경우에는 조기에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보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안전한 항응고 치료를 위한 NOAC, 자렐토
  • [카드뉴스]
  • [카드뉴스] 전이성 유방암 치료의 생존율 연장 패러다임을 연 ‘버제니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