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7 수 16:13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국내 코로나19 임상정보, 18개국에서 활용 중복지부, ‘코로나19 데이터 기반 임상연구 활성화 자문회의’ 개최
  • 곽성순 기자
  • 승인 2020.04.04 06:00
  • 최종 수정 2020.04.04 06:00
  • 댓글 0

지난달 27일 공개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상정보를 현재 18개국에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데이터 기반 임상연구 활성화를 위한 자문회의를 3일 개최했다.

지난 3월 2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임상정보공개시스템 개통 후 현재 18개국 총 291명이 웹사이트에 가입하고 약 60건의 신청이 접수되는 등 코로나19 관련 임상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이번 자문회의는 이러한 상황을 의료계와 공유하고 코로나19 관련 임상연구를 활성화하기 위해 필요한 내용을 확인함으로써 더욱 강화된 시스템의 구축 및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자 추진됐다.

자문회의에는 복지부, 질병관리본부, 국립중앙의료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관련 학회, 중앙임상위원회 등 코로나19 대응 및 방역체계 구축과 관련된 모든 기관과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 노홍인 실장은 “연구자 중심의 데이터 활용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임상연구 체계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안전한 항응고 치료를 위한 NOAC, 자렐토
  • [카드뉴스]
  • [카드뉴스] 전이성 유방암 치료의 생존율 연장 패러다임을 연 ‘버제니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