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7 수 16:13
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부음 동정
이상호 교수팀,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 후속연구 선정‘노화 신장에 축적되는 지질대사체와 신장세포 특성 규명’ 연구로 3년간 7억5000만원 지원 받아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03.30 17:30
  • 최종 수정 2020.03.30 17:30
  • 댓글 0

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 이상호 교수팀이 ‘노화 신장에 축적되는 지질대사체와 신장세포 특성을 규명하는 연구’로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 후속 연구과제에 선정됐다.

이에 이 교수팀은 앞으로 3년간 약 7억5,00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 이상호 교수

한국연구재단은 국내 우수 연구자와 연구과제를 발탁해 연구비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중 후속연구 사업은 1차 연구를 우수하게 수행한 팀을 대상으로 기 수행한 연구를 심화·발전시켜 우수성과 창출이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교수는 지난 2017년 한국연구재단의 연구지원 사업 중 ‘중견연구자’ 부문에 선정돼 이후 3년간 약 7억5,000만원을 지원받아 ‘신장 노화 및 만성콩팥병에서 신장 내 지질 대사변화의 병태생리학적 역할 규명 및 신장 지질대사체 지도 구현’을 주제로 한 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

이 교수는 1차 연구의 우수한 업적과 성과를 인정받아 올해 3월 중견연구자 후속연구로 선정됨에 따라 향후 3년간 심화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단일세포 다중 오믹스 분석을 통한 노화 신장의 지질 축적 기전 및 근위세관 축적 지질 복합체의 신손상 기전 규명 연구’로 지질대사체에 취약한 신장세포 특성을 규명하고 단일세포 수준에서 지질대사체를 조절하는 방법 개발을 목표로 한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 교수는 “그동안 얻은 연구결과들을 정리하고 더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더 노력해서 만성콩팥병 치료에 도움될 수 있는 성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안전한 항응고 치료를 위한 NOAC, 자렐토
  • [카드뉴스]
  • [카드뉴스] 전이성 유방암 치료의 생존율 연장 패러다임을 연 ‘버제니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