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1 수 15:19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응급손상환자 감소했지만 노령층 증가 두드러져공단, 2014~2018년간 손상환자 분석…1445만명 중 응급손상환자 145만명
응급손상환자, 10세 미만과 80세 이상 가장 많아…80세 이상 16.4% 증가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03.26 15:55
  • 최종 수정 2020.03.26 15:55
  • 댓글 0

최근 5년간 사고 등으로 신체 손상을 입은 응급환자들 가운데 노령층 증가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손상(S00-T79)' 환자를 분석한 결과, 손상진료인원은 2018년 1,445만명으로 5년전 대비 1.2% 증가했고 진료비는 4조4,783억원으로 동 기간 대비 29% 증가했다고 밝혔다.

(자료제공: 공단)

응급손상 진료인원은 전체 손상진료인원의 약 10%(145만명)로, 5년 전 대비 1.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전체 입내원일수는 2014년에 비해 1.03배 늘고, 총 진료비는 같은 기간 1조2,129억원에서 1조7,077억원으로 4,948억원인 1.41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입원환자 진료비가 1.55배 증가했다. 외래 1.07배보다 높게 나왔다.

2018년 인구 10만명당 손상환자는 2만8,299명으로 5년전인 2만8,327명 대비 유의한 차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2만8,950명으로 여성(2만7,643명)보다 1,307명 더 많았다.

손상환자 연령대는 10대가 3만3,253명으로 가장 많은 반면 30대가 2만5,005명으로 가장 적었다. 5년전 대비 80세 이상, 20대, 30대는 1~4% 증가했고, 10세 미만과 40대, 50대는 감소했다.

2018년 인구 10만명당 응급손상환자는 2,840명으로 전체 손상환자의 11.2%를 차지했다. 이는 5년전 대비 3.3% 감소한 것이다. 응급손상환자의 경우 남성은 3,265명이었고, 여성은 2,411명으로 남성이 35.4% 더 많았다.

특히 응급손상환자 가운데 노령층 증가가 두드러졌다.

응급손상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연령대는 10세 미만(5,845명)과 80세 이상(5,170명)이었으나 5년 전 대비 응급손상환자 증가율을 살펴보면 80세 이상은 16.4% 늘었고, 70대 8.8%, 60대 6.8%로 노령층 증가율이 상승했다. 반면 10세 미만은 12.1%로 줄었다.

각 연령대별 가장 많이 발생하는 손상부위는 사지손상이며, 손상부위별로 두경부손상은 10세 미만에서, 척추손상과 몸통손상은 80세 이상, 사지손상은 10대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손상부위별로는 사지손상이 856명으로 가장 많았고, 두경부손상 386만명, 척추손상 386만명, 몸통손상 363만명 순이었다. 5년전 대비 두경부손상은 3.5% 감소, 척추손상, 몸통손상, 사지손상은 1~2% 증가했다.

두경부손상과 사지손상은 남성환자에서 많았고, 척추손상과 몸통손상은 여성환자에서 많았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 [카드뉴스]글로벌 HIV 치료 트렌드를 이끄는 '빅타비'
  • [카드뉴스]원자력발전소보다 병원이 더 위험하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