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1 수 15:19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코로나19 진원지 된 천안 '줌바댄스'…5개 시도 116명 확진질본, ‘줌바댄스’ 역학조사 중간결과 발표…다중시설서 감염시 당사자 외 가족·지인 등 확산 우려
  • 곽성순 기자
  • 승인 2020.03.26 12:37
  • 최종 수정 2020.03.26 12:37
  • 댓글 0

천안지역 운동시설인 줌바댄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발생 후 전국 5개 시·도로 확산돼 116명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충청남도 방역대책본부는 26일 천안 줌바댄스 코로나19 발병 역학조사의 중간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분석결과에 따르면 환자들의 평균 연령은 39.1세이며, 여성이 75%(87명)로 거주지는 충남이 103명(88.8%; 천안 95명, 아산 8명), 세종(6.9%, 8명), 대구(1.7%, 2명), 경기(1.7%, 2명), 서울(0.9%, 1명)의 순으로 환자가 발생했다.

환자 구성은 강사가 8명(6.9%), 수강생 57명(49.1%), 강사 및 수강생의 가족 및 지인 등 51명(44.1%)이었다.

초기 조사서를 바탕으로 한 충청남도 권역 101명의 확진 당시 증상에서 발열 또는 발열감이 20.8%(21명), 기침 20.8%(21명), 인후통 17.8%(18명), 근육통 13.9%(14명) 순으로 많았고 무증상도 24.8%(25명)로 나타났다(중복 응답).

전파경로 분석 결과, 환자들의 증상발생일은 2월 18일에서 3월 12일로 강사(2.18~2.24)에서 수강생(2.20~3.9), 수강생에서 기타 가족 및 지인 (2.22~3.12)으로 전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월 15일 ‘전국댄스강사공동연수’가 공동 폭로요인임을 확인했으나 선행 감염원은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현재 추가 조사 중이다.

이 과정에서 대구에서 온 강사를 확인했지만 증상이 워크숍 이후 발생해 선행 감염원으로서의 개연성이 낮은 것으로 평가됐다.

추가전파는 확진된 강사 8명 중 5명에서 4차 전파까지 나타났고 그 외 강사 3명으로 인한 2차 전파는 없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제한된 공간 내에서 줌바댄스와 같은 격한 신체운동은 일상 접촉에 비해 다수에 코로나19를 전파할 수 있고 지역사회 내 가족과 지인으로까지 전파가 확산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당분간은 많은 사람이 함께 모이는 운동시설을 포함한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을 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 [카드뉴스]글로벌 HIV 치료 트렌드를 이끄는 '빅타비'
  • [카드뉴스]원자력발전소보다 병원이 더 위험하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