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10 금 21:57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정부,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해 ‘민간 의료인’ 투입 결정24일부터 대구지역 코로나19 조기진단 및 치료 봉사할 의료인 모집
  • 곽성순 기자
  • 승인 2020.02.24 17:19
  • 최종 수정 2020.02.24 17:19
  • 댓글 0

정부가 대구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민간 의료인들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나섰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4일부터 대구 지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기 진단 및 치료에 봉사할 의료인을 모집한다.

정부는 대구 지역의 코로나19 선별검사 대상자를 기존 신천지 집회 참가자, 접촉자 등 고위험군 외 일상적인 감기 증상자까지 확대해 지역사회 감염을 최대한 예방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 중이며, 이를 위해 우선 검체 채취에 필요한 의료인 등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정부는 임시 선별진료센터에서 의사 1인, 간호사‧간호조무사‧임상병리사 등 검체 채취인력 3인, 행정인력 1인, 방역인력 1인 등 6명 단위 팀제 유닛을 운영할 계획이다.

봉사신청은 이같은 6명팀으로도 가능하고 개별지원도 가능하지만 정부는 가능한한 팀 신청이 좋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는 대구 지역 코로나19 선별검사에 참여한 의료인 등에 대해서는 경제적인 보상과 더불어 지역사회를 위한 헌신을 치하하는 방안도 강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경제적 보상에 대해서는 의료기관 운영중단에 따른 손실, 의료활동에 필요한 각종 비용 등을 예로 들었다.

한편 참여를 원하는 의료인 등은 ▲이름 ▲직종 ▲전공과목 ▲소속기관 및 주소 ▲전화번호 ▲근무가능 기간 등을 작성해 복지부 중수본 특별대책2팀 김영미 사무관에게 이메일(kymrs1031@korea.kr)로 신청하면 된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전이성 유방암 치료의 생존율 연장 패러다임을 연 ‘버제니오’
  • [카드뉴스]
  • [카드뉴스]글로벌 HIV 치료 트렌드를 이끄는 '빅타비'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