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4 토 07:46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코로나19 방역 완전 실패…박능후 장관 즉각 해임해야”전의총 “전문가 단체 권고 무시하고 전국민 재앙으로 몰아가는 정부 사죄해야”
  • 최광석 기자
  • 승인 2020.02.22 06:00
  • 최종 수정 2020.02.22 06:00
  • 댓글 3

전국의사총연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정부 방역을 실패로 규정하며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의 해임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의총은 21일 성명을 통해 “지금이라도 당장 박능후 장관을 해임해 제대로 된 의료 전문가를 중심으로 중국과 같은 커다란 환란이 되지 않도록 힘을 합쳐 난국을 헤쳐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의총은 “매일 폭증하는 코로나19 확진자들로 온 국민이 공포에 사로 잡혀 있다”면서 “코로나19 감염의 발원지인 중국의 재앙적 사태를 강 건너 불구경하듯 과도한 불안 운운하며 대수롭지 않게 대하던 위정자들을 어떻게 믿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단 말이냐”고 성토했다.

전의총은 “대한의사협회는 사태 초기부터 이미 수차례에 걸쳐 오늘과 같은 재앙을 막기 위해 선도적 조치로 중국인 입국자들의 입국 제한을 주장했지만 정부와 여당은 이를 정치적 견해로 폄훼하며 미적거렸다”면서 “지역사회 감염이 만연해가는 이 시점에서도 중국인 입국금지를 못한다면 이 정부는 국민 생명을 보호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의무를 저버리는 행위라고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피력했다.

또 대구를 중심으로 폭발적인 확산 추세에 있는 이번 코로나19 사태의 주된 관점이 31번 환자와 모 종교의 무분별한 행태에 맞춰져 있는 것도 사태의 본질을 꿰뚫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게 전의총의 주장이다.

전의총은 “중국인 여행객 중 무증상 감염자들이 이곳저곳 다니며 아무도 모르게 내국인들을 감염시켰을 것이란 건 누구나 추측할 수 있는 일”이라며 “대학 개강을 맞이해 대규모의 중국인 유학생들이 유입될 경우, 대학 내 감염은 젊은이들의 활동범위가 상대적으로 넓고 무증상 감염이 많아 이런 깜깜이 감염은 더욱 기승을 떨칠 것이 분명하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즉각 중국인들의 입국금지를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한방병원에 있던 31번 환자를 관리감독 하지 못한 책임도 복지부에 있다고 했다.

전의총은 “31번 환자의 개인 행태에 대한 비난은 멈춰야 한다. 교통사고 환자로 입원환자가 개인 활동으로 여기 저기 다닐 수 있는 건 한방병원의 경우 특별한 일이 아님을 일반인들도 알고 있다”면서 “수년 전부터 자동차보험업계 등이 이런 문제제기를 했음에도 개선되지 않는 건 의료문제에 관해 전문적이고 독립적인 복지부의 행정이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그간 무능한 행정을 펼쳐 온 박능후 장관을 해임해야 한다는 것.

전의총은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경각심을 해이하게 만들어 사태가 커질 때 옆에서 조언하던 어용 교수들과 무능력한 관리들의 책임은 복지부 장관의 해임으로 모두 해소 될 수 없지만, 껍데기뿐인 장관보다는 그래도 의료지식이 충만한 장관이 있어야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지 않겠냐”면서 “정부는 지금이라도 당장 복지부 장관을 해임해 제대로 된 의료 전문가를 중심으로 중국과 같은 커다란 환란이 되지 않도록 힘을 합쳐 난국을 헤쳐 나가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 [카드뉴스]글로벌 HIV 치료 트렌드를 이끄는 '빅타비'
  • [카드뉴스]원자력발전소보다 병원이 더 위험하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