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3 금 21:17
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대웅제약, 우루사 연매출 800억 돌파2019년 총 882억원으로 전년 대비 11% 성장.. "적응증 확장으로 다양한 니즈 충족"
  • 정새임 기자
  • 승인 2020.02.21 12:00
  • 최종 수정 2020.02.21 12:00
  • 댓글 0

우루사가 최근 3년 연속 역대 최고 매출을 경신하고 있다.

21일 대웅제약에 따르면, 지난해 우루사의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을 합친 국내 매출은 약 882억원으로 집계됐다. 2018년 795억원 대비 약 11% 증가한 수치다. 우루사는 2017년 720억원의 국내 매출을 달성해 역대 최초로 700억원을 돌파한 데 이어 지속적으로 연간 10%가 넘는 성장률을 기록하며 연매출 900억원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특히 조제용인 우루사 100mg, 200mg, 300mg 연매출이 최초로 500억원을 돌파했다. 조제용 우루사는 지난해 전년보다 18.6% 늘어난 503억원을 기록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우루사의 성장 비결은 지속적인 임상 연구를 통해 적응증을 확장하며 다양한 환자의 니즈를 충족시킨 덕분"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우루사는 세계 최초로 '위 절제술을 시행한 위암 환자에서 담석 예방' 적응증을 추가했다. 여기에 대웅제약의 검증 4단계 마케팅 전략 등으로 우루사 성장을 이끌고 있다는 분석이다.

대웅제약 전승호 사장은 "우루사는 1961년에 출시돼 올해 60주년을 맞이하는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제품력을 기반으로 여전히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며 “전문의약품은 신규 적응증을 기반으로 처방 영역을 더욱 확대하고, 일반의약품은 다양한 소비자 계층을 대상으로 브랜드 친숙도를 높여 기존 충성고객뿐 아니라 전 국민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브랜드로 위상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새임 기자  same@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새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 [카드뉴스]글로벌 HIV 치료 트렌드를 이끄는 '빅타비'
  • [카드뉴스]원자력발전소보다 병원이 더 위험하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