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4 토 07:46
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포스트 리보세라닙' 확보 나선 에이치엘비미국 바이오텍 인수해 새 항암제 파이프라인 도입 추진…기술도입도 논의
  • 정새임 기자
  • 승인 2020.02.21 06:00
  • 최종 수정 2020.02.21 06:00
  • 댓글 1

에이치엘비가 신약 개발 전문 회사로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해 '포스트 리보세라닙' 확보에 한창이다. 최근 미국 바이오텍 인수로 새 항암제 파이프라인을 확보한 에이치엘비는 추가 파이프라인 도입을 고려하고 있다.

에이치엘비는 지난 19일 미국 면역세포치료제 개발 기업 이뮤노믹 테라퓨틱스(Immunomic therapeutics) 의 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 600만주(38.2%)를 확보한다고 밝혔다. 356억4,300만원 규모다.

에이치엘비는 우호지분 포함 지분 51%를 확보해 이뮤노믹을 자회사로 편입시킬 계획이다. 국내 두세곳 상장사가 이번 투자에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6년 미국 메릴랜드에서 설립된 이뮤노믹은 존스홉킨스 대학과 듀크 대학의 기술을 기반으로 UNITE(Universal Intracellular Targeted Expression)라는 면역 플랫폼 기술을 개발한 바이오 기업이다. UNITE 플랫폼 기술은 특정 항원을 리소좀에 타겟팅해 항원제시능력을 높여 세포독성 T세포 기능을 강화하는 차세대 백신 플랫폼 기술이다. 암과 알레르기 등에서 확장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이 기술을 이용해 이뮤노믹이 개발한 알레르기 치료제 기술은 지난 2015년 일본 제약사 아스텔라스에 기술수출됐다.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만 약 3,800억원(3억1,500만 달러)에 달한다. 현재 아스텔라스는 땅콩 및 꽃가루 알레르기에 대한 임상을 진행 중이다. 상업화에 성공할 경우 이뮤노믹은 10% 이상의 로열티를 받게 된다. 또 일본 제약사 제노악(Zenoaq)에는 동물 치료용 백신을 기술수출했다.

자체 개발 중인 항암제 파이프라인도 8개에 달한다. 특히 교모세포종(악성뇌종양) 치료 신약 물질은 1상에서 전체생존기간중간값(mOS) 40개월, 5년 생존율 35%로 기존 약물(mOS=14.6개월, 5년 생존률 5% 이하)보다 높은 효과를 보일 가능성을 보여줬다. 현재 2상을 진행 중이다.

에이치엘비는 지난해부터 신약 전문 개발 회사로 거듭나기 위한 작업을 시작했다. 단순히 제약사에 투자하는 투자사라는 오해를 벗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지난해 자회사인 LSKB 삼각합병을 단행한 데 이어 이번 바이오텍을 인수하게 됐다. 에이치엘비 진양곤 회장은 "신약 후보 물질이 리보세라닙 한 개 뿐이라는 한계로 리보세라닙에 관한 사소한 악성 루머 하나만 퍼져도 기업가치가 쉽게 흔들리곤 했다"며 "이번 이뮤노믹 인수로 'One Pruduct'라는 한계를 넘어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에이치엘비는 나스닥 혹은 코스닥 시장에 이뮤노믹을 상장할 계획이며 이뮤노믹 파이프라인 임상에 속도를 올려 빠른 상업화를 이루고자 한다. 이에 그치지 않고 조만간 수익을 낼 수 있는 추가 신약 파이프라인 도입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에이치엘비 안기홍 부사장은 "강력한 면역항암제 플랫폼 기술을 보유한 회사를 인수함으로써 글로벌 혁신 신약 파이프라인과 높은 수준의 연구인력, 다양한 R&D 경험을 동시에 확보하게 됐다"며 "이로써 글로벌 제약 바이오 회사의 면모를 갖추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정새임 기자  same@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새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 [카드뉴스]글로벌 HIV 치료 트렌드를 이끄는 '빅타비'
  • [카드뉴스]원자력발전소보다 병원이 더 위험하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