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30 월 17:39
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이중 삼중 안전장치 마련…KIMES 예정대로 진행”이엔엑스 "80여개 중국 기업들 참가 취소"…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우려 여전
  • 박기택 기자
  • 승인 2020.02.18 12:45
  • 최종 수정 2020.02.18 12:45
  • 댓글 7

내달 19일부터 나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orea International Medical & Hospital Equipment Show, 이하 KIMES2020)가 예정대로 열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주최 측인 한국이엔엑스는 정부에서 예정된 행사를 진행토록 권고했고, 코엑스 등에서 이미 대규모 행사가 무사히 치러지고 있는 점을 감안, 예정대로 행사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엔엑스는 감염 우려에 대비, 열 감지 장치·마스크·손소독제 등을 구비해 안전하게 행사가 치러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1980년 시작돼 올해로 36회째를 맞은 KIMES는 국내외 우수한 의료기기, 병원설비, 관련분야 제품들을 전시 소개하는 국내 대표 의료기기전시회다. 한국이앤엑스·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이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서울특별시·KOTRA·한국보건산업진흥원 등이 후원한다.

코엑스 1층, 3층 전관과 그랜드볼룸 및 로비 등 총 4만500㎡의 규모 전시장에 삼성전자/삼성메디슨, DK메디칼시스템, GE Healthcare, PHILIPS 등 국내외 1,000여 곳이 넘는 업체가 첨단의료기기, 병원설비, 의료정보시스템, 헬스케어·재활기기, 의료관련용품 등을 전시한다.

지난해 열린 KIMES2019에는 36개국 1,403개사가 참가하고 해외바이어 4,143명을 포함한 총 7만3,732명의 참관객이 방문했다.

또 KIMES 행사를 전후해 ▲의료기기 부품 기술 소재전 ▲글로벌 의료기기 수출 상담회 ▲메디컬코리아2020 ▲EU게이트웨이 헬스케어 및 의료기술 전시상담회 등도 열린다.

하지만 올해 코로나19 사태가 발발하면서 각종 행사들이 취소, KIMES2020의 개최 여부에도 관심이 모아졌었다.

그러나 이엔엑스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취소 계획은 없다. 안전책을 마련해 예정대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엔엑스 관계자는 “당초 중국 기업 80여곳이 참가할 계획이었으나, 2주전 에이전시를 통해 취소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며 "코트라에서 진행하는 의료기기 수출 상담회에도 중국, 홍콩, 대만 바이어는 초청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 내 입국 금지 지역 외 개인적 방문은 막을 수 없다”면서도 “전시장 입구에 중국인은 가급적 입장을 자제해달라는 안내문을 붙일 예정이며, 이는 정부와도 협의된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감염 확산에 대비해 안전책을 마련해놓겠다고도 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높은 최근에도) 코엑스에서 대규모 행사가 진행됐다”며 “전시장 입구에 열 화상감지기, 에어워셔 등을 설치하고 마스크 및 손세정제를 제공하면서 행사가 진행됐는데, KIMES2020 또한 이러한 기본적 안전조치를 철저히 해서 행사를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전년 대비 행사 규모 축소 및 방문객 수 감소도 감내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80여개 중국업체들의 참가가 무산되면서 전시장 부스 규모가 지난해 보다 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하지만 올해 ‘러시아관’이 새롭게 꾸려지고, 부스 공석을 기다렸던 참가 대기업체들이 있는 만큼 전체 행사에는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KIMES2020에 참가할 예정인 일부 의료기기업체들은 최근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의심 사례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을 우려섞인 눈으로 바라보고 있다.

한 의료기기업체 관계자는 “중국이나 일본보다 감역 시스템이 잘 운영되고 있지만, 감염 우려가 완전히 없어진 건 아니기 때문에 수만명이 모이는 KIMES2020에 참여하는 것이 맞는지 여전히 우려가 있다”며 “행사가 열려도 참관객들이 예년만큼 몰릴지도 의문이며, 특히 주고객인 의료인들이 많이 참여할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박기택 기자  pkt7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청원 2020-02-25 15:41:18

    KIMES 개최 취소 청원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5397   삭제

    • 피식 2020-02-24 21:06:06

      KIMES 2020에 관람객 단 한명이 와도 하시겠다고 한국이앤엑스가 그러셨다데요 ㅋㅋㅋㅋㅋ 이젠 너무 당당히 돈벌자는 의지를 내비쳐서 깜놀   삭제

      • 2020-02-24 15:58:02

        ㅋㅋㅋㅎㅎㅎㅎㅋㅋㅋㅋㅎㅎㅎㅎ
        참.. 잘도 돌아간다..   삭제

        • 구애신 2020-02-22 12:11:32

          대구사태보고 느끼는없나? 대구의료업체 서울로 집결 시키고싶냐? 코엑스를 제2의 대구로 만들고싶냐?
          제발 더 큰일나기전에 들어간 홍보비 등의 손해 생각하지말구 늦춰라!   삭제

          • Ever 2020-02-22 09:58:53

            주참관객인 병원 관계자들, 외국바이어 없이 부스참가업체들끼리 마스크끼고 앉아있는 코로나체험전시회.
            부스참여 원하지 않는 업체에겐 환불없이 위약금 100%.
            공동주최사들은 자기들 총회도 위험하다고 취소하면서 강행하는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요?
            올해 8만명이 방문한다고 홍보하더니... 신천지 천명이 예배봐도 이 난린데...   삭제

            • 업체들한테 물어는 봤나요? 2020-02-21 01:25:59

              이게 웃기는 행사네요. 강행? 언제부터 정부가 시키는 대로 했다고... 이제 하지 말라고 할 터니 하지 마세요.   삭제

              • 지금 이 시국에 뭐하자는 겁니까!? 2020-02-21 01:22:27

                돈 벌자고 하는 짓 그만 두세요. 도대체 생각이 있는 사람인가요? 그것도 의료기기 전시회가 모범을 보이진 못할 망정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 [카드뉴스]글로벌 HIV 치료 트렌드를 이끄는 '빅타비'
                • [카드뉴스]원자력발전소보다 병원이 더 위험하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