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18 화 23:40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식약처, 보건용 마스크 411만개 매점매석 행위 적발매점매석 신고센터 신고로 현장조사…하루 최대 생산량의 41% 분량
  • 김윤미 기자
  • 승인 2020.02.14 06:00
  • 최종 수정 2020.02.14 06:00
  • 댓글 0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보건용 마스크 품귀현상에 편승해 마스크 411만개를 사재기한 A업체(경기도 광주시 소재)를 적발했다.

이번 점검은 '식품의약품안전처 매점매석 신고센터'로 접수된 신고에 따라 매점매석대응팀(위해사범중앙조사단)의 현장조사를 통해 이뤄졌다.

조사 결과, A업체는 올해 1월 1일부터 2월 10일까지 마스크를 집중적으로 사들여 하루 최대 생산량인 1,000만개의 41%에 해당하는 411만개(73억원 상당)를 보관하고 있었다. 식약처는 A업체를 추가 조사한 후 고발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정부의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행위 금지 및 긴급수급 조정조치에 따라 정상적이지 않은 유통 행위가 근절되고 생산에서 소비에 이르는 전 과정이 투명해질 수 있도록 범정부 합동단속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께서는 식약처와 각 시도가 운영하고 있는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등 신고센터'를 통해 매점매석, 신고누락, 거래량 조작 등 불법 행위에 대해 적극적으로 신고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김윤미 기자  ky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 [카드뉴스]글로벌 HIV 치료 트렌드를 이끄는 '빅타비'
  • [카드뉴스]원자력발전소보다 병원이 더 위험하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