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3 목 12:33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전국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 크게 개선복지부, ‘권역외상센터 확대’ 영향으로 분석…2015년 30.5%에서 2017년 19.9%로 줄어
  • 곽성순 기자
  • 승인 2019.12.10 12:47
  • 최종 수정 2019.12.10 12:47
  • 댓글 0

전국의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이 2015년 30.5%에서 2017년 19.9%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권역외상센터의 본격적 운영과 확대 영향으로 분석했다.

복지부는 전국단위 외상 사망환자 사례 조사연구 결과 2017년도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이 19.9%였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5년도 조사에서 나타난 30.5%에 비해 2년 만에 10.6%p 감소한 수치다.

이번 조사연구는 전국을 서울, 인천‧경기, 대전‧충청‧강원, 광주‧전라‧제주, 부산‧대구‧울산‧경상 등 5개 권역으로 나누고 2017년에 중앙응급의료센터의 국가응급진료정보망에 등록된 외상으로 인한 사망자 중 총 1,232명을 표본추출해 분석했다.

분석결과 모든 권역에서 예방가능한 외상사망률이 낮아졌고 특히 광주ㆍ전라ㆍ제주 권역의 경우 2015년 40.7%에서 2017년 25.9%로 14.8%p 낮아져 가장 큰 개선을 보였다.

다만 현재 권역외상센터 개소를 준비하고 있는 서울권역의 경우 2015년 30.8%에서 30.2%로 0.6%p 개선에 그쳤다.

그 외 인천ㆍ경기 권역은 16.7%로 2015년 대비 10.7%p, 부산ㆍ대구ㆍ울산ㆍ경상 권역은 16%로 2015년 대비 13.4%p, 대전ㆍ충청ㆍ강원 권역은 15% 2015년 대비 11%p 감소하는 등 대부분 권역에서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이 최소 10.7%p에서 최대 15%p까지 낮아졌다.

조사연구 결과 중증외상환자의 권역외상센터로 신속한 이송 여부 등 크게 2가지 요소가 예방가능한 외상사망률과 긴밀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우선 다른 병원을 거치지 않고 권역외상센터에 직접 찾아간 경우 사망률은 15.5%로, 다른 병원을 한 번 거쳐서 도착했을 때의 31.1%, 두 번 이상 다른 병원을 거쳤을 때의 40%에 비해 현저히 낮았다.

이송 수단에 따라서는 119 구급차로 내원한 경우의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은 15.6%로 다른 이송 수단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이러한 조사결과는 중증외상환자의 경우 119구급차로 신속하게 이송해 해당 지역 권역외상센터에서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이 획기적으로 개선된 배경은 중증외상환자 치료에 특화된 권역외상센터 개소와 정부의 집중적인 지원으로 분석됐다.

2014년 3개 센터가 개소하며 본격적으로 운영되기 시작한 권역외상센터는 2019년까지 총 14개가 문을 열었고 3개 외상센터가 개소를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부도 권역외상센터가 조속히 제도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전담인력 인건비 등 운영비를 지원하고 외상수가를 신설하는 등 다양한 지원책을 지속적으로 마련 중이다.

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이 크게 개선된 것은 무엇보다 권역외상센터 의료진을 비롯한 여러 응급의료종사자 분들이 어려운 여건하에서도 환자 치료에 최선을 다해주신 덕분”이라고 밝혔다.

윤 정책관은 “상대적으로 의료자원이 부족한 지역도 필요자원을 집중지원 육성하고 지역 내 협력체계를 갖추면 양질의 의료기반 구축이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했으며 서울시와 협력해 조속한 시일 내 서울지역 외상진료 기반도 확충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윤 정책관은 “이번 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작년 3월 발표한 중증외상 진료체계 개선대책을 꼼꼼하게 이행해 외상진료여건 개선에 최선을 다하고 외상분야 외의 영역에서도 생명과 직결된 필수의료는 어느 지역에서나 보장받을 수 있도록 지난 11월 발표한 지역의료 강화대책도 체계적으로 추진해 소중한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글로벌 HIV 치료 트렌드를 이끄는 '빅타비'
  • [카드뉴스]원자력발전소보다 병원이 더 위험하다?
  • [카드뉴스] 바이오의약품 주식에 계속 투자해야 할까?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