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3 목 12:33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고대안암병원 김훈엽 교수, 美툴레인대학병원 겸임교수 임명국내 최초 한미 의과대학 겸임 교수…양국 오가며 진료-교육 등 왕성한 활동 기대
  • 김윤미 기자
  • 승인 2019.12.09 12:36
  • 최종 수정 2019.12.09 12:36
  • 댓글 0
고대안암병원 갑상선센터 김훈엽 교수

고대안암병원 갑상선센터 김훈엽 교수가 국내에서는 최초로 미국과 한국에서 동시에 의과대학 교수로 활동하며 국제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김훈엽 교수는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및 안암병원 갑상선센터 교수로서 근무하는 동시에 미국 루이지애나 뉴올리언즈의 툴레인의과대학(Tulane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에 겸임교수로 임명되어 지난 10월부터 조교수로 근무를 시작했다.

김 교수는 연간 9차례 이상 미국과 한국을 오가며 의사로서 환자들을 진료하고 교육자로서 후진을 양성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펼치게 된다.

툴레인의과대학은 의학 분야에서 2명의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를 배출할 만큼 의학분야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으며, 미국 남부뿐 아니라 중남미에서 명망이 있는 대학이다. 툴레인의과대학은 김훈엽 교수의 임명을 위해 이례적으로 미국의사자격을 사전에 발급하고, 비자발급, 보험적용을 준비하는 등 적극적으로 영입을 추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훈엽 교수는 "선진적인 의학 술기를 의료 선진국인 미국에 직접 교육 및 전파하고, 현지 환자들을 대상으로 그 탁월함을 입증함으로써, 대한민국 의학 분야의 우수성과 독창성을 국제적으로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경구로봇갑상선수술(Trans-Oral Robotic Thyroidectomy, TORT)의 창시자로서 현재까지 경구로봇갑상선수술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집도하고 있다.

경구로봇갑상선수술은 입안으로 로봇팔이 들어가 다른조직과 기관에 손상을 주지 않고 갑상선만 정교하게 절제하는 수술이다. 흉터가 전혀 남지 않고 후유증이 거의 없는 획기적인 수술법으로, 개발 당시부터 세계적으로 큰 주목을 받아왔다.

김 교수의 수술법은 기술적 완성도 및 임상적 안전성을 세계적으로도 최고 수준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미국 존스홉킨스대학병원과 클리브랜드 클리닉을 비롯한 세계 유수의 병원에 수술법을 전수해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이뿐 아니라 2018년 2월 'Surgical Endoscopy'에 게재된 김 교수의 논문 'TORT 초기 경험(Transoral Robotic Thyroidectomy: lessons learned from an initial consecutive series of 24 patients)'은 최근 2년 내 Surgical Endoscopy에서 출간된 논문 중 가장 인용이 많이 된 논문으로 선정됐으며, 인용색인 데이터베이스 web of science에서의 인용지수도 Clinical Medicine 분야에서 상위 1%에 도달하기도 했다.

김윤미 기자  ky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글로벌 HIV 치료 트렌드를 이끄는 '빅타비'
  • [카드뉴스]원자력발전소보다 병원이 더 위험하다?
  • [카드뉴스] 바이오의약품 주식에 계속 투자해야 할까?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