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0 화 07:46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박능후 장관 사퇴 요구로 번진 ‘성남 어린이집 추행’ 사건2일 복지위 전체회의서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어” 발언 후 사퇴요구 거세
  • 곽성순 기자
  • 승인 2019.12.03 12:17
  • 최종 수정 2019.12.03 12:17
  • 댓글 1

경기도 성남시 한 국공립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아동간 성추행 사건이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이 사건이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 사퇴요구로 번지고 있어 주목된다.

박 장관이 지난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해당 사건과 관련해 “발달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다”고 발언한 것이 오히려 국민들의 분노를 샀기 때문이다.

2일 열린 복지위 전체회의에서 경기 성남시 중원구가 지역구인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은 박 장관에게 “지역구 내 국공립어린이집에서 5세 남아가 5세 여아를 성추행하는 일이 벌어졌다. 어떻게 대처하고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박 장관은 “사실을 확인해야 하지만 아이들의 성에 대해서는 보는 시각에 따라 큰 차이가 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어른들 관점에서 보면 안되고 발달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인데, 과도하게 나타났을 때 문제라는 시각도 있다”며 “사실관계 확인 후 전문가 의견을 들어 처리하겠다”고 답했다.

박 장관의 이같은 답변에 신 의원은 재차 “여야 부모가 느끼는 대단히 심각한 상황임을 이해하라. 객관적으로 실태조사를 하고 아동 간 문제에 대한 사각지대를 종합적으로 실태조사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신 의원의 이같은 주문에도 박 장관은 다시 “그 문제 전후 전문가들을 몇 번 만나봤다”며 답변을 이어가려 했지만 신 의원은 “전문가들은 이론에 치우칠 수 있다. 현장을 직접 봐라. 전문가가 모든 것이 아니다. 현장이 전문가”라며 질책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박 장관의 이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장관의 발언이 부적절 했다는 성토가 인터넷 등을 통해 퍼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복지부는 복지부 트위터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복지부는 우선 "국회에서 박능후 복지부 장관의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받은 피해 아동과 부모님, 그리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복지부는 관련 기관과 함께 피해 하동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 치료를 최우선으로 진행하겠다. 신속하고 세심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어린이집 대상 교육 등 모든 힘을 다하다. 다시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복지부의 이같은 사과에도 불구하고 박 장관 사퇴 요구는 여전히 거세다.

복지부의 해당 트윗에는 ‘가해아동과 그 부모, 어린이집에 대한 법적 조치가 있어야 한다. 박능후 장관 발언이 직책에 맞지 않으니 사퇴하셔야 한다’, ‘박능후 장관 즉각 사과하고 사퇴해야’ 등의 답글이 달리고 있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바이오의약품 주식에 계속 투자해야 할까?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