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0 화 07:46
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삼성메디슨, RSNA서 프리미엄 초음파 신제품 공개
  • 박기택 기자
  • 승인 2019.12.02 12:18
  • 최종 수정 2019.12.02 12:18
  • 댓글 0

삼성메디슨은 이달 1일부터 6일까지 미국 시카고에서 개최되는 '북미영상의학회 2019(Radiological Society of North America, RSNA)'에 참가해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 기기를 중심으로 다양한 영상 진단 기기와 솔루션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RS85 Prestige.

2017년부터 북미영상의학회에서 영상의학과용 초음파 진단기기(RS85)를 선보여 온 삼성은 올해 영상의학과용 프리미엄 신제품인 'RS85 Prestige'를 새롭게 선보였다.

삼성에 따르면, RS85 Prestige는 기존 대비 더욱 선명한 이미지를 구현하고, 의료진들의 정확한 의사결정과 연구활동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정밀진단 기능들을 탑재했다.

또 차세대 빔포머(Beamformer)인 '크리스탈 빔(CrystalBeam)'과 영상의학과 특성을 고려한 영상처리 엔진인 '크리스탈 퓨어(CrystalPure)'를 새롭게 적용했다.

이를 통해 기존 자사 제품 대비 신호 처리량과 데이터 전송속도가 각각 4배 더 빨라져 뛰어난 영상 품질을 제공한다는 것이 삼성 측 설명이다.

이밖에 미세 혈관의 저속 혈류를 자세히 볼 수 있게 한 '엠브이 플로우(MV-Flow)'에 혈류를 입체적으로 표현해 주는 '루미 플로우(LumiFlow) 기능까지 적용해 의료진이 복잡한 혈관 구조를 잘 구분해서 볼 수 있게 해준다고도 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그간 다양한 전시회에서 호평을 받아 온 산부인과용 의자 일체형 초음파 진단기기인 'HERA I10'도 전시했다.

'HERA I10'은 사용자 패턴을 정밀하게 분석해 본체‧컨트롤 패널‧프로브(Probe)를 재배치함으로써 의료진의 진료 환경과 사용 편의성을 개선한 부분을 인정받아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제19회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최고제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장 겸 삼성메디슨 대표이사 전동수 사장은 "삼성 의료기기는 고객들의 요구에 선제적으로 부응하기 위해 제품군별로 최적화된 기술 혁신을 하고 있다"며, "영상‧신호 처리 기술과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의료진이 사용하기에 더욱 편리한 진단기기와 다양한 진단 보조 기능들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박기택 기자  pkt7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바이오의약품 주식에 계속 투자해야 할까?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