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0 수 13:02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한의약 세계화 추진 정부…미국 진출 노리는 한의사 교육도 지원복지부‧진흥원, ‘한의약 세계화 지원단’ 구성…국비 3억7000만원 투입
  • 곽성순 기자
  • 승인 2019.11.07 12:26
  • 최종 수정 2019.11.07 12:26
  • 댓글 2

한의약 세계화를 추진 중인 정부가 미국 진출을 노리는 한의사 교육까지 책임진다.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한의약의 세계시장 진출을 위해 한국한의약진흥원·경희대·부산대·자생한방병원·청연한방병원 등 5개 기관이 참여하는 ‘한의약 세계화 지원단’을 2021년까지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지원단에 참여하는 5개 기관은 지난 9월 사업 공모에 참여한 기관 중에서 10월 선정 평가 및 사업계획 협상 등을 통해 선정됐고 한국한의약진흥원이 사업 대표기관을 담당한다.

지원단은 한의약의 오랜 경험을 외국 의료인, 의대 등에 전해주고, 외국으로 진출하고자 하는 한의사를 지원하는 사업을 통해 한의약의 과학화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올해는 외국인 한의약 연수, 해외 의대 대상 한의약 교육 업무협약 체결, 미국 진출 희망 한의사 대상 교육 교재 개발 등 3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외국인 한의약 연수는 각국 대사관을 통해 모집된 외국 의사 30명을 대상으로 경희대 한의대 주관으로 자생·청연 한방병원이 침구(鍼灸), 한방재활의학, 추나 등에 대한 임상연수를 실시하고, 부산대 한의학전문대학원은 우즈베키스탄 보건부 직원을 대상으로 한의약 제도와 정책 등에 대한 정책연수를 실시한다.

해외 의대 한의약 교육은 미국, EU, 러시아, 카자흐스탄의 의대와 병원을 대상으로 한의약을 교육하기 위해 경희대, 부산대, 한국한의약진흥원, 자생·청연 한방병원이 MOU를 체결하고, 교재 개발 및 강사진 양성 등은 내년 시범교육 운영을 거쳐 2021년에 정규 교육과정을 개설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한다.

해외진출 한의사 교육은 한의사 미국 진출을 위한 교재 개발 및 교육 과정 기획, 강사진 양성 등을 한국한의약진흥원이 보건복지인력개발원, 미주한의사협회, 현지 진출의료기관 등과 함께 진행한다.

복지부는 사업 추진 지원을 위해 올해 사업예산으로 국비 3억7,00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단에 참여하는 기관도 8,000만원을 자부담하게 된다.

복지부와 진흥원은 내년 1월에 사업성과를 평가하고 결과를 2020년 사업계획에 반영하는 등 성과제고를 위한 사업 관리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복지부 이창준 한의약정책관은 “한의약의 오랜 임상경험을 배우겠다는 외국 의사 등에게 체계적인 연수와 교육을 실시해 한의약의 우수성이 세계에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 정책관은 “미국 등 해외로 진출하고자 하는 한의사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도 강구하여 세계로 진출하는 한의약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오늘의 헤드라인
[쇼피알 369회] 쌉니다 천리마병원
[문화·행사]
[쇼피알 369회] 쌉니다 천리마병원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