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2 화 18:13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간호조무사 5명 중 1명은 최저임금도 못 받아윤소하 의원, 최저임금 인상 빌미로 임금체계 불합리 개편…“정부 차원 대책마련 필요”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9.10.21 12:09
  • 최종 수정 2019.10.21 12:09
  • 댓글 1

간호조무사 5명 중 1명은 최저임금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간호조무사들의 근로조건이 ‘제자리걸음’을 걷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대한간호조무사협회로부터 제출 받은 ‘2019년 간호조무사 임금·근로조건 실태조사’를 근거로 이같이 지적했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

이번 실태조사는 지난 5월 31일부터 6월 9일까지 전국 17개 시도 의료기관·장기요양기관·사회복지시설 등에서 근무하는 간호조무사를 대상으로 ▲근로기준법 준수 여부 ▲임금 ▲성희롱·폭력 등 인권침해 여부 ▲차별 처우 등 66개 문항에 대한 설문조사로 진행됐다.

설문조사 결과, 2019년 최저임금 인상을 빌미로 불합리한 임금체계가 이뤄져 실질소득이 하락했다는 응답이 5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최저임금 인상 이후 임금과 관련한 제도변화 형태는 ▲근로시간 단축 23.5% ▲수당 삭감 14.6% ▲식대 등 복리후생비 삭감 14.4% ▲고정 시간외 수당 삭감 13.0% ▲상여금 삭감 12.1% ▲휴게시간 증가 8.7% 순이었다.

(자료제공: 윤소하 의원실)

또 최저 임금에 못 미치는 임금을 받는 간호조무사가 21.1%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최저임금위원회가 ‘2019년 최저임금심의편람’을 통해 밝힌 최저임금 미만율인 15.5%보다도 5.6%p 높은 것이다.

연가사용 일수도 법정 연차 휴가일인 15일에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2018년 기준 전년 총 휴가일수를 살펴보면 연 평균 7.4일의 휴가를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요양기관별 평균 휴가일수는 종합병원이 11.1일, 상급종합병원이 10.7일, 사회복지시설이 10.6일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고, 한의원 4.5일, 의원 5.8일, 치과의원 6.3일로 종합병원의 절반 수준이었다. 미사용 휴가에 대한 미보상 비율도 54.1%를 차지했다.

윤 의원은 “복지부가 간호조무사에 대한 근로실태조사를 시작한 지 1년이 넘었지만 여전히 다수의 간호조무사들이 저임금, 장시간 노동, 적은 휴가일수 등 열악한 근로환경에서 근무하는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며 “법적으로 보장되는 최저임금지급, 연차 휴가일수제공, 근로계약서 작성 등 현행법에 명시된 권리가 보장될 수 있도록 의료기관과 정부가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특히 최저임금 인상을 이유로 불합리한 임금체계 개편을 진행하는 경우가 확인된 만큼 이에 대해서도 정부차원의 조속한 실태파악과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조무사들한테 2019-10-21 19:52:45

    조무사들한테 최저시급도 못주고 연차도 못주고 근로조건못맞쳐줄것같으면 의원 문닫아라. 조무사들은 의사의 봉이 아니다. 우리도 월급 많이 받고 좋은근무조건에서 근무할자격있다. 의사들 듣고있니?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